울산 주전에 있는 "카몬시"라는 카페예요
바다오션뷰가 너무너무 이쁜 곳이라 자주 이용하게 될 것 같아요.>_<

 

출입구는 2~3군데 정도예요.
울산 주전 안쪽 구석에 있어서 위치는 썩 좋지않으니 그만큼 카페 면적이 독특하게 넓어서 이렇게 출입구도 곳곳에 있네요.

 

저는 주차장 출입구쪽으로 들어갔습니다.

 

주차장 출입구에는 이렇게 토크룸이 3개가 있는데요. 이미 다른 손님들이 들어가있어서 이용은 못했네요.ㅠㅜ

 

 

야외테라스쪽입니다. 완전 외국같지 않나요??+_+
원래는 사람들로 북쩍인다고 하던데 안타깝게도 코로나19 영향으로 한적했어요. 덕분에 여유있게 아무도 없는 모습을 찍을 수 있었네요.

 

 

안쪽에 주문을 할 수 있는 카운터가 있는데요. 카몬시는 건물이 4개정도의 스팟으로 나눠져있어서, 여기서 주문을 하고 원하는 건물로 옮겨서 차를 마실 수 있는 독특하면서 재밌는 시스템을 갖구있답니다.

아메리카노 금액은 3500원!!+_+ 너무 착한 금액이지않나요 ?? 메뉴판 사진을 못 찍어서 ㅠㅠ

 

음료를 주문하고 저는 갤러리 스팟으로 자리를 잡았습니다.

 

 

너무너무 분위기도 좋고 오랫만에 여유즐기며 차도 한잔하면서 휴식을 즐길 수 있었어요.

 

완전 바닷가 쪽이라 공기도 좋고 카페 스팟도 여러곳이라 사람이 많아도 사회적 거리두기가 가능한 곳이라 답답하시면 한번 바람쐐러 나오셔도 좋을 것 같아요~^^ 주차장도 넓고 해서 차가 있다면 강추합니다!!+_+

 

 

 

울산 주전에 있는 한옥 카페 "은린"에 다녀왔습니다.

한옥냄새 뿜뿜 풍기는 입구입니다.
한옥카페를 좋아해서 가끔 경주 황리단길을 가고는 하는데 이제 거기까지 갈 필요가 없을 것 같아요.^^
한동안 폐가였던 곳인데 이렇게 아름다운 카페로 재탄생되서 얼마나 좋은지 몰라요.>_<



카페 마당에는 이렇게 초가지붕으로 되어있는 테이블이랑 정자로된 테이블이 있습니다.
햇살이 좋으면 야외에서 차 한잔 해도 좋겠지만 한겨울 날씨가 너무 추워서.ㅜㅜ 어쩔 수 없이 실내로 들어갔어요.

한옥 구조물을 그대로 살려둔 카페 본 건물 모습이에요.
나도 모르게 신발을 벗고 들어갈 뻔 했는데..내부로는 신발을 신은채로 들어가면 되요.**^^**

이렇게 본 건물에 옆에는 별채처럼 단독으로 있을 수 있는 토크방 같은 곳이 있어요.
이미 사람이 있어서 못들어갔는데 아무도 없으면 딱 우리 일행들만 이용할 수 있으니 매우 좋을 것 같네요.~



천장에 대들보가 그대로 보이는 실내에 카운터입니다.+_+
직원분도 친절하고 너무 분위기도 부드럽고 좋아요.
느낌이 너무 좋은 카페입니다.^^


메뉴판입니다. 매우 착한 금액이죠??^^

내부 테이블들 사진인데요.
한옥 건물 특유의 창을 너무 고풍스럽게 살려둔게 테이블과 살짝 언발란스하긴한데.....
그래도 가슴이 설레이는게 마치 황리단길에 있는 어느 카페에 들어온 것 같은 기분이 들어서. +_+

아이스 아메리카노와 카페라떼..그리고 히비스커스 레몬청을 주문했어요.
이건 완전 사진을 인물사진 모드로 찍었더니 매우 만족스런 결과가 ㅋㅋㅋㅋㅋ
음료맛은 금액대비 보통이었구요. 아아는 샷 추가 해야 좀 괜찮을 것 같아요. 약간 연한 편이었어요.

나중에 차가 모자라서 TWG 실버문을 추가로 주문했는데 티포트에 나오는게 아니라 그냥 컵으로 나와서 살짝 실망을..........ㅠㅠ 그래도 나쁘진 않았어요.^^

마음을 편안하게 해주는 분위기의 한옥카페라 개인취향상 자주 오게 될 것 같어요.

약간 외곽인데 카페가 많이 없는 위치라 약간 동떨어져있는 생뚱맞은 느낌의 카페입니다 ㅋㅋㅋ
별도의 주차장이 입구 앞에 차 3대 정도 댈 수 있는 공간뿐이라서 카페 주위의 골목 쪽에 센스있게 주차하면 될 듯해요.
시골같은 느낌이라 크게 불법주차 단속은 없는 듯해요~
개인적으로 망하지 않고 오래오래 카페가 유지되면 좋겠습니댜.>_<

시간나시면 한번 가보시길!!!! 후회는 없어용~>_<



오늘은 멀리 경주 감포에 있는 샤갈이라는 카페를 다녀왔어요.
뮤직비디오 감독인 이사강 감독의 친언니가 운영하는 카페라고 해서 한번 가봤는데 ..... 조용하고 차분하고 편안하고 깔끔한 곳이었답니다.
카페 바로 앞이 감포 바닷가인데 해수욕장이 아닌 완전 어촌의 바닷가라서 매우 운치가 있었답니다. >_<




카페 전체 컷 입니다. 테라스 앞쪽 입구에는 이렇게 전용주차장이 있어서 주차문제는 일단 없습니다!!+_+ 카페 위로는 펜션인데 카페 주소를 네비에 입력하니 처음에 펜션앞으로 길을 알려줘서 카페 입구 찾는다고 조금 헤맸네요~ 카페 입구는 아랫쪽 바닷가길로 와야 있답니다.



이렇게 카페의 주차장마당 앞에늠 바로 바닷가가 펼쳐져 있어요. 하늘도 파랗고 날씨도 너무 좋고 완전 힐링이 됩니다. >_<




테라스 쪽에는 파라솔 테이블이 있는데요. 이 날은 테이블에 페인트칠을 한 날이라고 앉을 수 없다고 하더라구요. 이 곳에서 바다를 바라보며 차 한잔 하면 상당히 좋을 것 같아요~




내부로 들어가니 깜놀..
특별히 화려함 없이 상당히 깔끔하고 각이 떨어지는 매우 검소한 느낌의 카페였어요..+_+





여느 카페와 같은 메뉴판과 외부냉장고 모습.
특징은 메뉴가.....상당히 적습니다.^^;;;;;




쇼파자리도 있어요. 우리 일행이 벌써 쇼파에 자리 잡았내요..ㅋㅋ




안쪽 홀 테이블인데요. 워낙 사람이 적어서 테이블
세팅은 두명이나 네명인데 유일하게 8명이 앉을 수 있게 테이블을 붙여둔 곳이예요..그만큼 공간이 넓다는 의미겠지용~|




꺄아아아아앗 >_<
너무 귀엽지 않나요???>_<
자몽티와 에스프레소를 우선 주문했는데 자몽티가 이렇게 소장각인 미니 유리포트에 담겨나왔어요.+_+




함께 주문한 자몽에이드는 자몽티의 큐티함에 밀려버렸습니다.!!^^;;;;




치즈케이크인데 블루베리 퓨레와 생민트잎으로 데코를 해서 엄청 맛있어요.
살짝 얼려있는 상태에서 적당하게 아이스크림 케잌같은 질감이 느껴지니 더 상콤하고 좋았답니다!! 강추해요~




카페 한쪽 유리창앞에 무심한듯 시크하게 자리잡고 있는 허브 화분인데요. 허브는 직접 이렇게 키워서 케잌이나 음료에 넣어주시더라구요..+_+ 아주 소소하지만 상당히 퀄리티있는 모습 같으네요~




이 곳의 독특한 특징 한가지는....!!!
바로 아가들을 위해 작은 놀이방이 있다는 거예요~ 아무래도 외곽이고 인적이 드문 곳이라 아기있는 엄마들이 입소문을 듣고 찾아 오는 경우가 많다보니 이렇게 센스있게도 아이들을 위해 작은 놀이방 스팟꺼지 마련되어 있다고 해요. 정말 놀랍지않나요!!!??+_+


사실 도심에도 예쁜 컨셉카페들이 많지만 조금 멀어도 이랗게 바닷가 근처로 오니 콧구멍에 바람도 넣고 기분 전환도 하면서 아주 제대로 힐링하고 왔습니다.

시간나시면 한번 가봐도 좋을 것 같아요.
참고로 여기 일하는 직원 오빠가 키도 크고 몸도 좋고 잘생겼습니다. ㅋㅋㅋㅋㅋㅋ


여기 주소는 경주시 감포읍 감포로344 구요. 위에 말씀드린 것 처럼 네비 따라가면 펜션으로 나오니 목적지에 다왔을 무렵에는 해변길 이라고 되어있는 죄측 골목으로 들어가서 가야 키페입구가 나와요~ 어렵다ㅜㅜ

역시 이 곳도 광고 전혀 아니고 제가 이야기듣고 내 돈 들여 친구들이랑 찾아가서 사먹은 곳이예요 ㅋㅋㅋㅋ





  1. Favicon of http://meloyou.com BlogIcon 재진이 2019.07.12 13:30

    이런 이런, 이렇게 더 재밌게 살고 계실줄은 몰랐어요 ㅎㅎ 멋진 바다 풍경 앞에서 힐링을 즐기셨네요. 똑같이 바다가 보이지만 전혀 다른 느낌이실 것 같아요 ^^

    • Favicon of https://funfun-factory.com BlogIcon 매니덕 2019.07.15 17:41 신고

      은근히 해수욕장이랑은 다른 바다더라 ㅋㅋ 특히 동해안이다 보니 ㅋㅋ 놀러와 놀러와

​​​​​​​​​
부산 초량동에 위치한 [브라운 핸즈] 카페입니다.
입구가 상당히 단순한 듯 고풍스러워서 막상 들어가려니 뭔가 부담스러운 ㅋㅋㅋ




포토스팟인 전창 유리 건물입니다. 내부로 들어가면 여기가 테이블에 의자가 나른히 두개 놓여있어서 이 창을 너머 밖을 볼 수 있게 되어있어요.




붉은 벽돌로 된 이 멋진 건물이.. 한때 겉잡일 수 없이 낙후된 오래된 폐건물 같은 곳이었다면 믿어지나요??? 초량에 살면서 이 건물을 볼때마다 언제 무너져도 이상하지 않을 거라고 생각했었는데 보수 공사를 통해 초량의 최고 명소중에 하나로 거듭났답니다. 구민으로써 브라운핸즈 카페측에 오히려 감사를 표하도 싶네요.




오른쪽 문이 브라운 핸즈로 들어가는 입구예요.. 그런데 독특하게도 이 문을 열고 들어가면 바로 카페가 나오는갓이 아니라!!!





요렇게 의자와 책상이 놓여있답니다. 사람들이 여기서도 사진을 꽤 찍는데요.. 조심허세요!! 이래보여도 등록문화재라네요!!+_+




앞에 문을 열고 들어와서 이 계단을 올라가야 정말 카페에 들어선 거랍니다.
무심하게 뜷어놓은 것 같은게 마치 작은 동굴입구같아요.




전창을 통해서 들어오는 햇살이 정말 사진을 찍지
않을 수 없게 만드는 것 같아요. ㅎㅎㅎ




음료를 주문하는 곳인데요. 커피를 구매할 때는 두가지종류의 원두빈 중에 선택을 하면되요. 아메리카노 두잔요~ 라고 주문하면 빈은 뭘로 선택하겠냐고 되물어보는데 순간 정적이....ㅋㅋㅋ
아!! 주문을 하고 나면 영수증을 주는데요..무심코 구기거나 찢어버리는 경우가 있는데..안되용!!!ㅋㅋ 영수증 하단에 와이파이 비번과 화장실 비번이 적혀있답니다.+_+

아무생각없이 찢어버렸다가 카운터에 문의하니 융통성없게도 또 화장실 비번을 안알려주더라구요 ㅡㅡ;;; 본의아니게 조각난 영수증을 테트리스 마추기를 하는 해프닝이 생겼답니다.




테이블과 의자.
정말 건물과 안어울리는 희한한 조합이죠??ㅋ




저 안쪽에 창을 향해 나란히 놓여있는 의자에 앉으면 아까 밖에서 찍었던 전창 포토스팟이 보인답니다.+_+ 그래서 저 자리는 왠만해서 자리가 없지않은 이상 못앉아요..ㅋㅋㅋ

커피잔도 평범하고 커피맛도 평범하고..그냥 독특한 건물 양식에 한번은 와볼 만 한데요. 개인적으로는 비추예요 ㅋㅋㅋㅋㅋㅋ
커피값도 너무 사악하고..아메리카노 한잔 금액이 별다방보다도 비싸다니...ㅜㅜ 심지어 직원들도 크게 친절하진 않아용...ㅠㅠ






  1. Favicon of https://meloyou.com BlogIcon 멜로요우 2019.01.29 15:48 신고

    저 여기 갔었는데 생각보다 비싸고 분위기만 그럭저럭.... 두번은 안갈거같아요.ㅋㅋ 일본분들잘 쉬다 가셨나용??

    • Favicon of https://funfun-factory.com BlogIcon 매니덕 2019.03.07 14:33 신고

      사진촬영용으로 한번가보는거 외에는 두번 안가지지 ㅋㅋㅋㅋ 일본손님들은 잘 가심 ㅋ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