몹시 우연히 해안가 드라이브를 하다가
퓨전 한옥카페 같은 곳을 발견했어요.

밥먹고 와봐야지하며 기억해뒀다가
주차를 하고 카페안을 들어갔는데..
이게 왠일!!!!????? 입구에서 똭!!!






이 아이와 만났습니다!!
뭐지 뭐지???
사장님이 키우는 고양이인가? 하고 카페를 봤더니
수많은 고양이님들이 있더군요..!!+_+






사장님에게 "여기 고양이카페 인가요?"
하고 물어보니
"아뇨~ 그냥 제가 키우는 아이들이예요."
라고 답해주셨어요.
고양이들이 함께 있긴한데
모두 사장님이 키우는 반려묘들인데
총 15마리의 고양이 메이드들이
카페에서 손님들 접대를 해주고 있었습니다.






몹시 아기자기한 카페 내부....





카페 내부 벽에 있는 고양이 액자..
넘후 귀여워요 >_<







직접 꽃잎을 말려서 차로 판매하는 것 같아요.







과일차들도 많은데
일부는 사장님이 직접 담근다고 해요.






깨알같이 냥이사랑을 보여주는 자석...>_<







메뉴를 주문하고 외부 테이블로 나가려니
문앞에 치즈냥이가 길막을 하네요. 흐뭇 ㅋ







바깥에는 작은 잔디밭과 정원..그리고
야외 테이블이 놓인 시크릿 스팟이 나와요..+_+






정원이랑 고양이가 잘 보이는 곳을
자리를 잡았어요. +_+






음료를 마시는 내내
태이블 옆에서 자리를 지킨 턱시도 냥이.
귀를 보니 TNR이 되었네요.






너무나 강렬한 시선이 느껴져서 왼쪽을 보니
옆테이블에서 또다른 턱시도 냥이가
저를 몹시 뚫어져라 보고 있었어요. +_+






오른쪽에 보이는 평상(?)같은 곳에는
또 또 다른 치즈냥이가 햇살 마사지 받으며
낮잠 중이었어요.






그 와중에 눈에 띄는 디어캣 캣타워 +_+
역시 고양이용품계의 명품이죠. ㅋㅋㅋ






화단에서 예쁜 치즈냥이가
나른나른하게 포즈까지 취해줬어요. >_<






옆 테이블에 있던 턱시도도
어느샌가 화단으로 와서 쉬고 있네요..







요런 삼색이 이쁜이도 있어요.
이뻐라...>_<






예쁜 하늘과
사랑스런 고양이들과
눈을 정화시켜주는 꽃이랑 풀들 덕에
제대로 힐링하는 하루였습니다.







울산 주전에 있는 카페 월하에 다녀왔습니다.
언제 이런 곳이 생겼는지....
정말 바람직해.!!!+_+

도시라는 느낌이 없는
엄청 산기슭과 접해있는 깊숙한 시골길에
기와장으로 된 지붕 건물이
아주 그냥 마음을 설레이게 하는 카페랍니다.





카페 월하는 매주 월요일에 휴무예요.
확실히 여기로 이사와서 느낀건데
울산은 월요일이 휴무인 상점이 대부분이더라구요.
식당이든 카페든 대체로 모든 가게들이..






이곳이 마음에 드는 이유는 중 하나는
노키즈존 이라는 것입니다.
사실 대중교통으로 오기에는 힘든 위치이기도 하지만
노키즈존이라는 것 자체가
벌써부터 카페 외관과 함께
몹시 한적하고 조용하고 차분할 것이라는 사실을
말해주고 있지요.+_+




카페 월하는 입구에서부터 잔디가 깔려있고
징검돌과 디딤돌이 마치 레드카펫이 깔려있는 느낌으로
인테리어 되어 있어요.






야외 테이블도 마련되어 있는데
날씨 좋은 날에는 밖에서 먹는게 국룰이죠.+_+






카페 입구에는 몹시도 앙증맞은 과실수 화분이랑
나무데크가 친환경적인 분위기를
뿜뿜하게 내뿜고 있어요.





카페 내부로 들어갔는데요.
몹시 미니멀합니다. ^^;;;;
내부에는 테이블이 단 3개 뿐이구요.
층고가 낮아서 천장이 머리 바로 위에 있는 느낌이예요.

이미 손님 한팀이 자리를 잡고 있는데다
날씨가 너무 좋아서 우리는 국룰에 따르기로
결심했지요.





메뉴판.....아하하하핫^^;;;;
매뉴판보고 잠시 당황..
무슨 글씨인지 한눈에 안들어옴.ㅠㅠ

사실 그렇게 착한 금액은 아니지만
모험은 하기 싫어서.. 앞으로 자주 올 예정이라..
아메리카노로 메뉴를 통일합니다.

카페 내부외에 다른 취식공간이 있는지 물어보니
건물외부 왼편으로 가건물이 있어서
차를 마실 수 있는 테이블은 넉넉하다고 하네요.





음료를 주문하는 동안
가게 내부에 있는 창으로 바깥풍경을 찍어봤어요.
아놔..
완전 내 스타일..ㅠㅠ
창 밖으로 입구에서 못봤던
마당에 있는 연못이 눈에 띄더라구요.






음료를 주문하고 밖으로 나와서
연못앞으로 뛰어갔습니다.

의외로 깊이도 있어보이고
물고기도 꽤 많이 살고 있더라구요.







건물옆에 있는 여유분의 테이블이 있는 가건물인데요.
비닐막으로 나름의 온실같은 공간을 만들어둬서
시크릿 플레이스 같은 느낌이예요.







안쪽에 이런 화목난로가 있어서
심지어 작동이 계속 되고 있는 상태입니다.
야외라고 해도 햇빛이 잘 안드는 방향이라
추울 수 있는 공간을 아주 포근하게 유지해주고
있었어요.
아마도 완전 추운 겨울에는 열일할 것 같은
시골라이프에서는 잇템인 난로같아요
실물은 처음 봄.+_+ 싱기싱기






화목 난로용 땔감이 쌓여있는데
이건 찐이구나 싶네요.+_+

바닥은 나무테크라서 인조잔디를 깔아두고
테이블을 세팅한게 사장님의 센스가 돋보였어요.





세상에...!!!
온실안에 나무들 중에 한라봉 나무가 있었는데
열매가 이렇게 달려있어서
완전 신기했어요....






저희는 처음부터 이 자리에서 앉을 작정으로
이미 눈 찜을 해뒀어요.
자리를 미리 잡기위해 짐을 둘 필요도 없어요.
왜냐!!!???
손님이 건물 내부에 계신 한팀 말고는 우리밖에 없으니..!!


한산해서 너무 좋아요~~>_<






마주보고 앉으려고
체어위치를 조금 바꿨답니다.






드디어 주문한 아메리카노가 나왔네요.
그냥 특별한 것 없는 심플한 트레이와 잔에
음료가 나왔답니다.

심지어 아이스아메리카노 글라스는 플라스틱컵..;;






맛은 그냥 소소합니다.;;;
기본이 투샷이라고 하는데 샷추가를 해서
총 쓰리샷이었으나
맛은 그냥 소소했습니다.
역시.. 개인카페는 커피맛보다는 분위기죠 ㅋㅋㅋ






너무나 깜찍한 돌맹이에 고양이 모습을 프린트한
냅킨 핀셋용 장식품인데요.
와우..!!
정말 가지고 가고 싶어더군요.+_+
바닷가 나가서 저런 넓적한 돌맹이 줏어서
만들어봐야겠어요..>_<






커피가 너무 소소해서
치즈케잌이랑 마들렌을 추가로 주문해서 왔어요.
아놔...커피값보다 더 비싼.... ㅜㅜ
원래 카페가면 사이드는 잘 안 시키는 스타일인데..
카페 월하...참으로 제 마음을 흔든 곳이예요..+_+






마들렌이...
약간 휘낭시에 같은 느낌입니다.
위에 데코된 라벤더 꽃잎은
카페에서 직접 키워서 만든거래요.+_+

그러고 보니
카페 곳곳에 각종 허브가 엄청 자라고 있더라구요.

로즈마리, 민트, 라벤더, 레몬글라스, 바질 등등

확실히 커피보다 마들렌이 맛있습니다. ㅋㅋㅋ







근처에 우사도 없어서 소똥냄새가 나지도 않고
차로와는 제법 거리가 있어서 자동차 소리도 나지않고
노키즈존이라 본의아니게 들리는 소음도 없고
가끔 새 울음소리나 개 짖는 소리가 들리는 것 말고는
아주 고요하고 편안함을 주는 카페였습니다.

오랫만에 힐링하면서 제대로 휴식한 것 같아요.

카페월하는 오전 11시 오픈해서
저녁 7시반에 문을 닫는데
라스트 오더는 6시반이라고 합니다.

카페의 영업시간을 보면 사장님의 취미 생활인 듯......

부디...카페가 계속 계속 운영되었으면 하는 마음과
가능하면 이렇게 계속 한적하고 고요하고 차분하고
편안하고 조용한 힐링카페가 되었으면 하는 마음입니다.





  1. Favicon of https://cloud15.tvple.me/movie BlogIcon 영화다시보기 2021.04.05 16:49

    가보고 싶지만 울산은 너무 머네요...

    • Favicon of https://funfun-factory.com BlogIcon 매니덕 2021.04.22 22:33 신고

      혹시라도 여행하실 일이 생기게 되신다면!! 꼭 한번!!+_+ 강추입니당 >_<

울산 주전에 있는 한옥 카페 "은린"에 다녀왔습니다.

한옥냄새 뿜뿜 풍기는 입구입니다.
한옥카페를 좋아해서 가끔 경주 황리단길을 가고는 하는데 이제 거기까지 갈 필요가 없을 것 같아요.^^
한동안 폐가였던 곳인데 이렇게 아름다운 카페로 재탄생되서 얼마나 좋은지 몰라요.>_<



카페 마당에는 이렇게 초가지붕으로 되어있는 테이블이랑 정자로된 테이블이 있습니다.
햇살이 좋으면 야외에서 차 한잔 해도 좋겠지만 한겨울 날씨가 너무 추워서.ㅜㅜ 어쩔 수 없이 실내로 들어갔어요.

한옥 구조물을 그대로 살려둔 카페 본 건물 모습이에요.
나도 모르게 신발을 벗고 들어갈 뻔 했는데..내부로는 신발을 신은채로 들어가면 되요.**^^**

이렇게 본 건물에 옆에는 별채처럼 단독으로 있을 수 있는 토크방 같은 곳이 있어요.
이미 사람이 있어서 못들어갔는데 아무도 없으면 딱 우리 일행들만 이용할 수 있으니 매우 좋을 것 같네요.~



천장에 대들보가 그대로 보이는 실내에 카운터입니다.+_+
직원분도 친절하고 너무 분위기도 부드럽고 좋아요.
느낌이 너무 좋은 카페입니다.^^


메뉴판입니다. 매우 착한 금액이죠??^^

내부 테이블들 사진인데요.
한옥 건물 특유의 창을 너무 고풍스럽게 살려둔게 테이블과 살짝 언발란스하긴한데.....
그래도 가슴이 설레이는게 마치 황리단길에 있는 어느 카페에 들어온 것 같은 기분이 들어서. +_+

아이스 아메리카노와 카페라떼..그리고 히비스커스 레몬청을 주문했어요.
이건 완전 사진을 인물사진 모드로 찍었더니 매우 만족스런 결과가 ㅋㅋㅋㅋㅋ
음료맛은 금액대비 보통이었구요. 아아는 샷 추가 해야 좀 괜찮을 것 같아요. 약간 연한 편이었어요.

나중에 차가 모자라서 TWG 실버문을 추가로 주문했는데 티포트에 나오는게 아니라 그냥 컵으로 나와서 살짝 실망을..........ㅠㅠ 그래도 나쁘진 않았어요.^^

마음을 편안하게 해주는 분위기의 한옥카페라 개인취향상 자주 오게 될 것 같어요.

약간 외곽인데 카페가 많이 없는 위치라 약간 동떨어져있는 생뚱맞은 느낌의 카페입니다 ㅋㅋㅋ
별도의 주차장이 입구 앞에 차 3대 정도 댈 수 있는 공간뿐이라서 카페 주위의 골목 쪽에 센스있게 주차하면 될 듯해요.
시골같은 느낌이라 크게 불법주차 단속은 없는 듯해요~
개인적으로 망하지 않고 오래오래 카페가 유지되면 좋겠습니댜.>_<

시간나시면 한번 가보시길!!!! 후회는 없어용~>_<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