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주에 그렇게 맛있다며 칭찬에 칭찬을 해서
날까지 잡아 전주 한옥마을 근처에 있는 비빔밥을
먹으러 갔는데....
음....소고기가 들어간 산채비빔밥이라고 해도
금액이 무려 12,000원. ㅡㅡ;;;;
지인피셜 5년전에는 상다리가 부숴질 정도로 밑반찬이
나왔다고 하는데.. 이번에 가니 4~5가지 정도??
김새서 블로그할 의욕도 안생기는 바람에 사진조차
찍지 않았는데....이게 왠일??!!
바로 옆동네에 이렇게 맛있는 비빔밥집이 있었다니!!!

가게는 완전 찾기 쉬움!!>_<
진짜 통도사 입구 바로 앞에 떡!!하니
근데 가게는 경상도에 있고, 주인은 전라도 사람이고,
가게이름은 경기식당..ㅋㅋㅋㅋ
팔도의 화합인가??!ㅋㅋㅋㅋ



부산에 살때는 4000원 안팍으로 먹던 비밤밥이
7000원이라고 하면 그렇게 저렴한 건 아니지만
전주까지 가서 먹고 실망했던 거에 비하면 반값이니...

이 집에서 추천하는 메뉴라고 해서 더덕구이까지
한번 시켜봄..+_+



밑반찬은 역시나..기본이지만 나름 가지수가 많아보이는 건
더덕구이 덕분..!!+_+



나물이랑 공기밥이 따로 나와서
밥은 내가 원하는 만큼만 덜어 넣어서 비비면 되는 방식..
요게 좋았다능!!+_+

고추장도 따로 담아줘서 기호에 맞게 넣어서 비비는 방식..
요것도 좋았다능!!+_+

그리고 역시 비빔밥에 계란을 올리는게 정석이죠..+_+



원래 회비빔밥이든 산채비빔밥이든 고추장이나 초장은
거의 안넣는 스타일이라...
다들 희여멀건게 뭐가 맛있냐 타박하지만
모름지기 맛있는 재료를 고추장맛에 죽일 순 없지요~+_+



거짓말 안하고 부산초량불백 맛이 나는 몹시 신기한
더덕구이입니다!!!+_+

불향이랑 양념이 더덕인지 모르고 먹으면
정말 잘 익은 고기를 먹는 느낌...
다음번에 다시 가도 꼭 주문하겠다고 결심하게 만든 메뉴!!




깨끗하게 완식했답니다.!!!!+_+

사실...평생을 근처에 살면서 한번도 가본 적도 없었고
가볼 생각도 없었던 곳이었는데...
의도치않게 기대하지 않고 갔더니 너무 흡족한 곳이었어요.

한동안 코로나때문에 오후3시까지만 영업을 했다고 하던데
요즘엔 좀 완화된듯해요.

한번쯤 꼭 가보시길~
코로나 전에는 사실 사람이 너무 많아서 웨이팅 시간도 길고
그것때문에 직원들도 불친절해서 돈주고 사먹으러 갔다가
기분상해 오는 경우가 많았다고 하던데..
지금은 그런게 덜하니..여유있게 드시고 싶으면
오히려 지금에 기회같습니다. ㅋ


역시 주말에는 먹방이 최고죠!!!>_<
부산에서 경주로 이사를 한 후 부터 저의 블로그는 점점 맛집 블로그로 바뀌어가는 듯 하네요..ㅋ

오늘은 그 유명한 언양 불고기를 먹으러 갔습니다.
사실 언양불고기가 유명하다 말은 항상 들었지만 실제로 먹어본 건 처음이었어요.
소문으로는 양도 작고 비싸고 불친절해서 그렇게 추천하지 않는다고 그래서 굳이 찾아가서 먹을 생각은 안해봤는데. 정말 강추드리고 싶은 가게가 있어서 피드 한번 올려봅니다 ^^


언양에 불고기 특화거리를 가보면 어마어마하게 많은 불고기집들이 있는데요. 정말 거짓말처럼 파리날리듯 손님이 없는데 이 집만 손님들로 바글바글하답니다.
바로 언양기와집 불고기 가게인데요. 한가할 시간대로 왔으나 저의 착각일 뿐 이미 대기가 엄청나서 40분은 기다려야한다네요.



가게 내부에 주차장도 잘 되어있고 직원분이 교통정리도 잘해주셔서 시간이 좀 걸릴뿐이지 불편하진 않습니다. 가게도 이름처럼 정말 기와집으로 되어있어서 사진찍을 맛도 나지요~^^



메뉴를 보시면 언양불고기 1인분이 22000원인데요. 180g이예요. 양을 생각해보면 그렇게 소름끼치게 비싼건 아닌듯 해요.
2시 20분 정도였는데 육회는 이미 매진이랍니다. 대박...!!
4명이 가서 우선 4인분을 시켰어요.^^




기본찬이 나오는데 거짓말 안보태고 정말 모든 밑반찬이 맛있어요. 고기가 나오기도 전에 고구마, 땅콩. 물김치. 심지어 파무침까지 싹 비우고 한상을 더 추가할 정도였답니다. 참기름이 정말 제대로예요.
불고기가 양념고기인데 여느 고기집과는 다른게 참기름에만 찍어먹는게 독특했어요. +_+



짜잔!!! 드디어 기다리던 불고기가 나왔쪄용 >_<
처음에 잉?! 양이 왜 이리 작아??!! 라고 흥분했는데 2인분이라고 하네요. 휴~~~~안심..
석쇠위에 2인분을 구워서 숯불과 함께 넣어주시는데 따로 구울 필요없이 바로 먹으면 되요~
먹다보면 나머지 2인분을 추가로 가져다 줘요~^^
저희는 추가로 2인분을 더 시켜서 총 3판을 먹었는데 정말 순삭이었답니다!! 밥 두개를 시켜서 반공기씩 마지막에 불고기를 반찬삼아 깔끔히 식사를 마무리했죠..

이 가게는 정말 별도의 블로그 작업따위도 필요없을 정도로 장사가 잘되는 곳인데요..맛도 맛이지만 직원분들이 소문과 다르게 매우매우 친절했어요. 오히려 손님없늠 옆에 불고기집들은 맛도 없으면서 친절하지도 않다고 해요.

여기는 정말 한번 정도는 시간 내셔서 가보시는 것 추천합니다!!
항상 드리는 말씀이지만 전혀 가게측의 요청없이 100% 제 돈내고 가서 먹은 추천드리고 싶은 맛집입니다!!

매우 기다리는 시간이 기니깐 그건 꼭 예상하셔야해요~^^ 그럼 즐겁게 식사하세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