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때문에 가급적 외출을 자제하고 있는 요즘..가능하면 인적이 드물고 탁트인 사회적 거리두기가 가능한 스팟을 찾아다니다 보니 오랫만에 울산 방어진쪽 "슬도"를 다녀왔어요.^^

오늘도 날씨가 너무 좋아서 하늘이랑 바다가 정말 열일하던 하루였습니다.
벗꽃이 한창 필 시기라 다들 벗꽃나들이로 몰린 건지 정말 타이밍 좋게도 슬도에는 사람이 별로 없었어요~^^

하늘의 구름도 정말 절묘하게 바다랑 어울리게 흩뿌려져 있어서 사진을 절로 찍게 만들더군요.^^

원래라면 어느정도 쓰레기들이 떠다니던 곳인데 정말 너무너무 깨끗해서 바닥과 해초류가 맑게 보이더라구요 +_+

마치 제주도나 해외에서 볼 수 있는 수심얕은 바다같지 않나요??+_+ 괜히 뿌듯(우리동네 자랑에 어깨뽕 뽀짝)

사람 발길이 조금 뜸해서인지 바닷물이 너무 맑은게 기분까지 좋아졌답니다.
역시 자연을 헤치는 건 인간들인가봅니다....씁쓸....

TV드라마 "욕망의 불꽃" 이랑 "메이퀸"에 촬영장소로 유명한 슬도는 이 돌고래 등대가 랜드마크예요.~
초큼 옛날 드라마이긴 하지만...울산이 촬영장소인 경우는 흔하지 않다보니 유명명소가 되었다네요.



소리체험관이라는 곳이 있는데요.

여기에서는 흔히 바다가 있는 동네에 살면 들을 수 있는 파도소리, 바람소리, 종소리 등등을 체험할 수 있는데요. 바다소리외에도 울산의 몇몇 유명한 관광명소의 특징들을 들을 수 있는곳이랍니다.

소리체험관에서는 슬도의 파도소리, 주전해변 몽돌파도소리, 대왕암공원 몽돌물 흐르는 소리, 울기등대 무산소리, 마골산 숲바람소리, 동축사 새벽종소리, 옥류천 계곡물소리, 신조선 출항뱃고동소리, 현대중공업 엔진소리까지 체험할 수 있어요.
(사실 현대중공업 엔진소리는 초큼 투머치같으나 울산시=현대시 라고 생각하면 되니 살짝 이해해주기로...;;;)

체험관 입구입니다.

안타깝게도 코로나19로 인해 운영중단 ㅜㅜ
뭐 솔직히 저 소리들 돈내고 듣는거 보다 그냥 찾아가서 생라이브로 직접 들을 수 있으니..크게 아쉽지는.......ㅋ

슬도 입구 부분에는 이렇게 벽화 작업도 몇몇 되어있어요.
주차장도 잘 되어있고, 낚시를 할 수 있는 곳도 있고. 탁트인 바다에 배들도 정박해 있어서 영락없는 어촌마을이구나 라는 생각이 드는 곳입니다.

날씨는 좋아서 햇볕은 따뜻하고 바람도 좋고 그동안 집에만 있다가 바람쐐러 나오니 기분이 한껏 나아지는 하루였습니다.
여유있게 한적한 휴식이 필요하다면 지금이 기회!! 인듯해요.
슬도에 한번 구경와보세요.^^ 추천합니당.~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