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올해도 절대로 스타벅스의 별 노예가 되지 않겠다고 결심했지만.....결국은 이렇게 되버렸습니다.ㅠㅠ



핑크핑크한 것이 너무 아름답지 않나요???+_+
커버가 컨버스 재잘로 되어있고 사이즈가 정사각이라 플래너의 느낌보다는 앨범같은 느낌이 더 드네요~



플래너 안의 구성입니다.
스타벅스 데일리 스티커랑 스타벅스 커피잔 스티커예요.
다꾸를 할 수 있게 올해는 스티커를 주네요.
심지어 핑크색은 컨버스 소재 커버에 개성대로 원하는 위치에 부착할 수 있는 와팬 3종이 들어있습니다.+_+



와펜은 뜨아와 프라프치노, 스타벅스 로고. 이렇게 3종이예요~
사실 아까워서 못붙히고있다는 ;;::



2020년에도 여전히 제공되는 사이렌 오더를 이용하는 나에게는 전혀 쓸모없는 쿠폰 3종도 들어있습니다.
쿠폰이 칼라풀하니 이쁘네요. 북마크 처럼 사옹해도 좋을 듯 해요~



기존의 다이어리에는 없는 페이지가 핑크다이어리에 있답니다.

그런데 사실 실용성은 없을듯..소장가치가 있어서 핑크로 했는데..그냥 보라색으로 하나더 도전해야겠어요..

에효..거의 7만원돈 넘는 다이어리를 산다고 생각하면 정신나간 것 같으나..이왕 커피마시는거..라며 스스로를 쇠뇌시키는 중인 별노예 1인이었습니다.



아아아..저는 올해도 스벅의 별의 노예가 되어 또다시 넘나 훌륭한 호객님이 되었습니다.ㅠㅜ

올해는 팬톤 콜라보로 플래너가 제작된다고 해서 고민없이 e-프리퀸시 스탬프 찍기에 몰입했지요..+_+




요렇게 스탬프을 고이고이 모아서 자주가는 스벅 매장으로 출동했습니다!!+_+






아름답지 않습니꽈??+_+
코럴? 색으로 초이스했습니다!! 옐로우색이랑 참으로 고민했으나 그냥 무난히 사용가능 일반 사이즈의 플래너로 선택했어요~^^





솔까말 속지는 매우 평범하다 못해 이쁘지 않습니다ㅜㅜ 조금만 러블리한 걸로 해도 환장할텐데..쓰읍~~






역시 플래너 안쪽에서 2018년부터 사용가능한 쿠폰이 3장 들어있습니다 +_+




플래너랑 같은 색상의 파우치입니다. 이것이 또 소유욕을 자극시켜서 다른 색깔 플래너에 도전하고 싶은 욕구를 불러일으키네요 ㅋㅋㅋ
하지만 난 절제할 줄 아는 닌겐!!ㅋㅋㅋ


확실히 팬톤 특유의 색감이 취향저격이네요..+_+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