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지갑을 탈탈 털어가는 2021 스타벅스 e-프리퀀시 이벤트가 시작되버렸네요.
저는 스벅을 자주 이용하기도 하고 메모를 좋아해서 다이어리를 항상 사용하다보니 이왕 살거 커피도 마시고 다이어리도 받고 하려고 프리퀀시를 매년하고 있네요.


올해는 이왕 탈 거 더블이벤트 기간안에 완성해서 1개 받을 거 1+1으로 받자고 아주 작정하고 스벅에 출근도착을 찍었답니다.

4가지 종류의 다이어리 중에 제가 사용할 거랑 신랑이가 사용할 거랑 두개를 선택했어요.
10월 30일~11월 5일까지 프리퀀시 스템프를 모두 모으면 다이어리를 2개를 주는 더블이벤트를 했기 때문에 저는 그린을, 신랑은 화이트를 선택했죠.
더블이벤트 기간이 이미 종료됐기때문에 지금은 안타깝게도 1+1제공은 끝났네요..



제가 선택한 건 스타벅스 시그니쳐인 그린색상에 세이렌 프레스 불박이 된 하드커버로 된 양장본 다이어리예요.
사실 사이즈는 미니를 선호하는데 이번엔 미니가 화이트라서 도저히 색상을 감당하기가..ㅜㅜ
그래서 조금 큰 사이즈 이지만 그린으로 초이스했습니다.



그린 다이어리에는 스타벅스 카드 미니포켓이 들어있어요. 다이어리에 부착해서 사용할 수 있도록 양면테입이 함께 들어있는데.. 사실 이 미니포켓을 처음 이미지로만 봤을때는 카드지갑처럼 가지고 다니면 되겠다고 생각했는데 예상보다 몹시 허접합니다.ㅠㅠ PU가 좀 힘이 없고 흐물거려요.



신랑이 선택한 화이트 스탠딩 스케쥴러예요.
내용물이 다이어리가 아니라 말그대로 가로로 사용할 수 있는 달력같은 느낌이랄까요.
하드커버에 융단이 얇게 깔린 캔버스 양장이예요.
마치 아이패드 케이스같이 스탠딩으로 접게 되어있어서 책상에 올려두며 메모하기는 좋을 듯 합니다.
단지 화이트라 오염되는 부분은 시간문제일 듯...



스타벅스 미니 계산기인데요.
이번 프리퀀시 다이어리 4가지 종류중에 계산기는 스탠딩 스케줄어에만 들어있답니다.
아마도 신랑님은 다이어리보다는 계산기가 더 욕심이 생겼던 것 같아요.+_+



계산기 뒷면에는 이렇게 세이렌이 나 스벅이요!!라며 존재감을 뿜뿜거리고 있죠.


올해 음료쿠폰은 초록색 깔맞춤을 한건지..그냥 뜯지말고 이대로 보관하고픈 마음이 들게 하네요...carry on!!!ㅋㅋㅋ





루틴 다이어리랑 노트 키퍼도 나쁘진 않으나 제가 선택한 이 두 종류가 현재로써는 반응이 제일 좋다는 직원분의 추천에 몹시 만족하고 있답니다.

이번에 폴더블 크로스백도 있던데 스템프 모이면 가방도 바꿔볼까해요.
성공하면 리뷰 한번 더 해야겠네요~>_<


음...올해도 절대로 스타벅스의 별 노예가 되지 않겠다고 결심했지만.....결국은 이렇게 되버렸습니다.ㅠㅠ



핑크핑크한 것이 너무 아름답지 않나요???+_+
커버가 컨버스 재잘로 되어있고 사이즈가 정사각이라 플래너의 느낌보다는 앨범같은 느낌이 더 드네요~



플래너 안의 구성입니다.
스타벅스 데일리 스티커랑 스타벅스 커피잔 스티커예요.
다꾸를 할 수 있게 올해는 스티커를 주네요.
심지어 핑크색은 컨버스 소재 커버에 개성대로 원하는 위치에 부착할 수 있는 와팬 3종이 들어있습니다.+_+



와펜은 뜨아와 프라프치노, 스타벅스 로고. 이렇게 3종이예요~
사실 아까워서 못붙히고있다는 ;;::



2020년에도 여전히 제공되는 사이렌 오더를 이용하는 나에게는 전혀 쓸모없는 쿠폰 3종도 들어있습니다.
쿠폰이 칼라풀하니 이쁘네요. 북마크 처럼 사옹해도 좋을 듯 해요~



기존의 다이어리에는 없는 페이지가 핑크다이어리에 있답니다.

그런데 사실 실용성은 없을듯..소장가치가 있어서 핑크로 했는데..그냥 보라색으로 하나더 도전해야겠어요..

에효..거의 7만원돈 넘는 다이어리를 산다고 생각하면 정신나간 것 같으나..이왕 커피마시는거..라며 스스로를 쇠뇌시키는 중인 별노예 1인이었습니다.




스타벅스에서 또다시 신메뉴로 별노예들 몰이 이벤트가 시작되었습니다. ㅋ 기간내에 이벤트 음료를 구매하면 총 4개의 별을 주네요. 3잔만 시켜도 별이 12개니 톨사이즈 무료음료가 똭!!!+_+


메뉴 고민을 하다가 저는 이 녀석으로 픽했습니다.
의미없지만 무지방우유로 바꾸고 에스프레소 샷1개를 더 추가하는 것으로 사이렌오더를 했어요.
요녀석은 별도로 단호박휘핑을 많이 하거나 단호박드리즐을 추가하지만 못하네요 ㅠㅜ



실물사진인데요.
단호박휘핑이 조금 아쉽긴하지만 비쥬얼도 괜찮고.. 무엇보다 단호박의 단맛이다보니 질리지 않고 깔끔하네요.
샷 추가를 했더니 오히려 맛은 좀 진해진..개인적으로 샷추가는 안하는게 좋을 듯 합니다.;;;;;;;;



그리고 추가로 클라우드 초콜릿 케이크를 주문했어요~



치즈크림이 초코케이크위에 눈처럼 소복히 쌓여있는데여. 꾸덕하니 정말 취향저격입니다.
사진이랑 크게 다르지않고..오히려 사이즈는 더 큰거 같네요~~ 초콜릿케이크도 소름끼치도록 달지 않아서 따로 아메리카노를 시키지 않아도 단호박라떼와 같이 먹는데도 괜찮았어요~>_<

주말에 점심먹고 살포시 바람도 쐘겸 나와서 스벅에서 편안하게 차 한잔하는 즐거움은 언제나 좋네요~^^
그럼 모두 즐거운 주말되세요~~ 태풍 조심하시구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