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어쩌면 낮잠도 저렇게 두손 공손히 모으고 잘까..ㅋ
요즘 우리 장남묘 민트의 개그짤 들때매 웃을 일이 많아요 ㅋㅋ



마치 옆에 있는 운동기구와 한몸이라도 된 듯.. 저렇게 뒷다리 쩍벌하고 떡실신을...!!!



최근 우리 민트에게 생긴 집사가 사진찍는다고 얼굴앞에서 알짱거려도 무시하고 꿀잠자는 스킬을 보이며.. 오늘도 숙면합니다!!!!ㅋㅋㅋㅋ





더위가 한 풀 꺾인 시원한 어느날...
우리 집 장남 고양이는 민트는 초점을 잃은 눈으로 한참을 멍때리기를 하는데....
앞에서 손을 흔들어도...오뎅꼬치를 흔들어도...사진을 찍어도 전혀 움직이지 않는..
너 설마 눈뜨고 자는 건 아니지???^^;;;;;;





민트는 이렇게 한~~~~~~참을 멍때리기 놀이를 하다가 벌떡 일어나서 화장실을 갔다죠...하하핫~~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