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집 막내 사쿠라..
장남인 민트랑 같은 샴 고양이인데.
희한하게 막내고양이 티가 엄청 남.

아무래도 수년간 막내로 있으면서
집사 엄빠가 응석을 다 받아주고
아깽이 시절에 와서
언니 오빠 냥이들이 응석을 받아주며 커서 그런가..





잠을 잘 때도 제일 따뜻하고 포근한 곳은
기똥차게 찾아서 자리를 잡는데..
그러다가도 다른 고양이들이 어딘가에 자리를 잡으면
꼭 거기로 가서 부비기 일쑤..!!

특히 집사가 누워있을 때 가슴위로 올라오는데
그 곳이 우리 사쿠라가 제일 좋아하는 스팟.+_+






바로 한살 위인 둘째오빠 링고(러시안블루)와는
가장 연령대가 비슷하다보니
맨날 싸우고 화해하고 싸우도 화해하기를 반복함. ㅋㅋ






링고가 먼저 맛있게 자고 있었으나
어느새 사쿠라가 침범해서 링고는 체념함.
그와중에 사쿠라가 너무 이쁘게 있어서
여집사는 사진찍기 바쁨..
잠 방해 받은 우리 링고 어쩔...^^;;;





.
.

그래도 사쿠라가 민트랑 놀러 가는 바람에
우리 링고는 다시 숙면을 함..
잘됐네..잘됐어..!!>_<






올해 봄에는 벗꽃놀이도 제대로 못가봤네요ㅜㅜ
제가 살고 있는 부산은 희한하게 이번 시즌에는 주말마다 비가 내리거나 주말 직전에 비가 내리거나 주말에 날씨가 흐려서 사실상 벗꽃놀이는 거의 포기했었답니다.

그래도 어제는 정말 햇살 따뜻한 화창한 토요일이라 집 앞 도로에는 마지막 벗꽃 나무들이 터널을 이쁘게 만들어줬답니다.

제가 제일 좋아하는 꽃은 역시 벗꽃인데요~
우리 고양이 중에 벗꽃이 막 피는 계절에 우리집에 와서 사쿠라 라고 이름지은 아이도 있답니다^^
벗꽃은 참으로 자기 희생적인 꽃 같아요
마지막 생을 다할때도 그 모습이 사람들에 크나큰 장관으로 벗꽃비를 내려주니까요..

 

버스가 다닌 도로인데 자동차가 없는 타이밍을 잡느라 햇빛이 이쁘게 났을때를 못찍었네요ㅜㅜ
사진을 찍으려니 하필이면 구름이ㅜㅜ

 

저 아랫쪽으로 벗꽃터널이 만들어져서 엄청 마음이 설랬답니다.
저 밑을 지나가면 꽃들로부터 느껴지는 아름다움이 말문을 막아버리죠.

 

구름이 햇빛을 가릴때는 참 속상하더니 벗꽃나무가 햇빛을 가릴때는 한없이 기분 좋은 이 느낌 대체 뭘까요!?? >_<

도저히 그냥 지나칠 수 없지요 ㅋㅋ
남집사를 모델로...한컷....!!!! 자체 심의를
위해 얼굴은 간단한 모자이크 처리를 ㅋㅋ

 

여집사 옆모습과 기가막힌 자동차 없는 타이밍에 도로 한 중앙에서 벗꽃터널이 한눈에 들어오는 앵글로 득템!!!ㅋ

 

 

 내년에도 이 자리에서 이쁘게 꽃피울 벗꽃을 기다려봅니다!!
멀리 꽃놀이는 못가더라도..집앞에 이런 도로가 있다는 것도 엄청난 축복같네요~^^
항상 당연하다는 듯 곁에 있는 사소한 것들을 소중히 여기는 마음을 키워야겠습니다

 

 

 

  1. 요우 2017.04.25 21:46

    행복은 의외로 가까운 곳에, 우리가 미처 몰랐던 곳에 있다고 하죠. 행복한 파랑새~

    • Favicon of https://funfun-factory.com BlogIcon 매니덕 2017.04.26 17:40 신고

      이런 낭만 요우 ㅋㅋㅋ 나의 행복은 우리 집에 완전 많아 +_+

우리 집 막내 딸내미 사쿠라!!!
엄연히 1년 6개월이나 된 성묘이나 어리광 만랩인 아가냥이 +_+
사랑은 독차지하는 어깨냥이~
같은 품종인 민트를 엄마라고 생각하고 아직까지 젖을 빠는 ;;;;; 심지어 우리 민선비는 빈땅콩이긴 하지만 왕자님인데;;;;;;;;;;;
> 품종 : 샴 (씰포인트)
> 생일 : 2015년 2월 26일
> 성별 : 공주.....2016년 2월 17일 중성화 수술 시행!!



귀요미 귀요미 >_<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