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주 황리단길에 있는 여도가주라도 하는 텐동집을 다녀왔습니다. 맛도 있고 블로거들 사진찍기도 좋아서 인기가 매우 많은 집이라고 소문이 난 가게예요~


​​​​​​​​​​​​​​​​​​​​​​​​​​​​​​​​​​​​​​​​​​​​​​​​​​​​​​​​


오​​​​​​​​​​전 11시 45분쯤에 도착했는데..아무래도 런치시간대라 웨이팅 시간이 길어지는건 아닌지 삐른 걸음으로 가게로 들어섰답니다.



천만다행...우리가 딱 마지막 테이블 입장손님이었나봐요~>_<
우리 뒤부터는 바깥 의자에서 대기를 시작했답니다.

역시 경주 답게 한옥 지붕이 심장을 마구마구 바운스하데 만들었어요 +_+
사진을 찍지 않을 수 없게 만드는 가게 외관이 딱 취향저격이네요~~




금액은 생각보다 그렇게 비싸진 않았어요..소문으로 황리단길 물가가 서울 강남 저리가라 할 정도라도 하던데.. 저렇게 많은 튀김을 올린 텐동이 만원도 안한다는건..사실 착한 가격이라고 생각할 수 있지용 >_<

기본 메뉴인 여도가주텐동으로 3개 주문 했습니다.




오픈 키친으로 되어 있는데 직원분들이 열심히 튀김을 만들고 있었답니다. 살짝 엿보니 기름 상태 매우 깨끗하고 위생에도 상당히 신경쓰는거 같았어요.
테이블 자리란 카운터 자리가 있는데 테이블은 이미 다 만석이라 어쩔 수 없이 3명이 일렬로 카운터 석에 앉았지요~~



내부 인테리어..가게 분위기와는 전혀 어울리지 않은..그냥 사진찍으라고 준비해준 서비스 같네요.;;;;;



짜잔~~~!!!!!!
드디어 음식이 나왔습니다 >_<
너무너무 맛있어보이지 않나요??!!+_+



우선 위에 올려져있는 튀김을 뚜껑으로 덮어 나오는 앞접시에 덜어내고...튀김아래 깔린 밥과 함께 먹으라거 직원분이 알려주십니다. 사진에서는 보이지 않지만 저는 온센타마고도 추가로 시켰어용 >_<




세명이서 깨끗하게 완동 했습니다 >_<
근데 사실 보기보다 양이 그렇게 많지 않아서 한그릇을 다 비워도 배가 부르다는 느낌은 그닥없어요ㅜㅜ
그래도 엄청 맛있으니 돈 아깝단 생각은 안들더라구요~^^

황리단길 가시면 여기 꼭 한번 가보세요~





요즘 아주 그냥 쌈밥집 홀릭중이랍니다 +_+
남포동도 그렇게 많은 식당과 가게가 있는데 크게 땡기는 음식점이 없어서 남포동 쌈밥집을 찾아나섰지요~ 크게 블로그의 힘을 빌리지 않고 바로 끌리는데로 들어갔는데 이곳이야 말로 쌈밥맛집이더라구여 ㅋㅋ


비프광장에서 부평동 족발 골목으로 가면 길거리에 이렇게 감나무집 간판이 보인답니다.+_+




골목안쪽에 식당이 있는데요~ 왼쪽과 오른쪽이 있는데 각각 다른 가게기 때문에 잘 들어가야합니다 ㅋㅋ
감나무집은 오른쪽 가게랍니다.>_<




입구 느낌이 약간 영업안하는 가게 분위기를 내고 있어서ㅋㅋㅋ 불안해하지마시고 안으로 들어가면 신발장이 나와요 ㅋㅋ 신발밧고 문열고 들어가면 이모님들이 반겨줍니다 ㅋ




감나무집은 메뉴가 그렇게 많진 않아요~ 저희의 목적은 쌈밥이라서 기본메뉴인 시골쌈밥을 주문했습니다.ㅋㅋ 그런데 주문받는 이모님들한테 사장님이 영업을 시키는 듯합니다,;;;;;;; 4명이 가면 두루치기 두개에 시골 두개를 주문하는 건 어떠냐고 낚습니다. 제가 돼지고기를 먹지못하는 저질 몸이라 어쩔 수 없이 기본으로만 주문을 했지요~



이 가게는 기본적으로 이모님들이 시크하듯 무심하게 친절합니다. 웃으며 붙임성있게 다가오는 편은 아닌데 각 테이블을 체크하면서 모자라는 반찬은 말 안해도 채워주시더라구요.
반찬들이 너무 푸짐하게 나와서 돈아깝다는 생각이 전혀 나지 않아요~
반찬이 아닌 고등어시래기장이 좀 모자랐는데 너무 감사하게도 고등어 한덩어리와 시래기장일 추가로 더 부어주신 ... 매우 감동이었습니다. ㅠㅜ 쌈채소도 무료리필이 가능하구요. 멸치젓달이랑 다시마젓갈도 너무 맛있었어요~ 아주 만족스런 한끼였어요~

쌈밥을 좋아하시거나 남포동 가서 식사는 해야하는데 갈 곳이 마땅히 없거나 하시다면 여기 한번 꼭 가보세요~ 후회인하실거예용~~^^





자~알 먹었습니다 >_<
말해뭐해..음식사진..ㅋㅋ

요즘 처럼 더운 날씨에는 잘 먹는것 만큼 중요한게 없는거 같아요. 요즘에 정말 자칭 '이보다 더 잘 먹을 수 없다'라는 테마로 맛집을 찾아 다니고 있습니다.^^ 서러운 직장인이라서 평일 오후가 사람도 없고 제일 좋지만 현실적으로 그럴 수 없어서 몇일 저녁이나 주말을 이용하다보니 기본 웨이팅 시간이 30분~1시간은 항상 걸리네요.ㅠㅠ

 

부산에서는 원래도 유명한 가게인데요. 부산 연산동에 있는 포항물회 집이랍니다. 일부터 늦은 시간에 방문했는데 1시간30분이나 기다렸다가 먹었답니다. ㅠㅠ 특히나 요즘같은 여름에는 별미라 손님들이 더 많더라구요.  이 식당은 유명세랑은 다르게 워낙 친절과는 거리가 먼 곳이라 항상 갈때마다 다음부터는 안올래!! 라고 생각하지만  결국에는 굴복하고 매번 재방문을 한답니다. 에잇..

 

맛있는 물회한그릇 포스팅 시작할께요~~^^

 

대체로 포항물회집이라고 말하는데 가게이름은 포항회관이랍니다. ㅎㅎㅎ 몇년을 이 가게를 다니는데로 그냥 다들 포항물회집이라고 하지요.ㅋㅋ  골목에 있기때문에 주차를 할 수 없다는 열악한 조건이나 연산동 근방 물회집들은 포항물회집때문에 거의 파리만 날립니다. 참고로 국가공휴일이나 일요일은 휴일이니 참고하세요. 참으로 배짱장사하는 집이죠.ㅋㅋ 일요일에는 휴일이라 근무를 안합니다. ㅋㅋ 다들 기독교다니는 사람인가?? 하고 생각하지만 가게에 들어가면 딱 느껴집니다. 불교인의 집이라는 것이.ㅋㅋㅋㅋㅋ

 

 

입구에 커다랗게 적혀있는 푯말 보이시죠? 매주 일요일은 쉽니다.ㅋㅋㅋㅋㅋㅋ 아주 옛날에는 일요일에 왔다가 헛탕치고 근처에 있는 아무 물회집에 들어갔다가 크게 후회한 적이 있었지요.ㅋㅋㅋ

 

 

 

5인 가족이 가서 한치물회 특 3개와 일반 2개를 주문했는데요....참고로 여기에 도착한 시간이 7시였답니다.

 

 

 

영업시간이 오후9시까지라고 되어있는데요. 저 9시는 마지막 주문받는 시간이랍니다. 왜냐면....

 

 

 

물회를 맛있게 먹기위해서는 엄청난 시간을 기다려야하거든요.ㅠㅠ 이날 7시부터 1시간 30분을 기다려서 8시 30분이 되어서야 물회를 만날 수 있었답니다. 손님이 많을시 1시간이면 감사한거고 거의 1시간30분에서 2시간은 기본입니다. 왜 이렇게 까지 기다려서 물회를 먹어야할까...항상 기다릴때마다 회의감을 느끼지만...

 

 

요 녀석이 딱 하고 나오면 다 잊어버리고 폭풍흡입을 하게되지요. +ㅁ+ 즉석에서 열심히 주방이모들이 채썰어서 올려진 야채들을 보면 그져 감사할 따름입니다. 오이와 배 등등 한치회위에 소북이 쌓인 야채들과 고소한 참기름 냄새가 식욕을 마구마구 자극합니다. 양념장은 미리 그릇안에 들어있기 때문에 그냥 잘 비벼 주기만 하면 됩니다.

 

 

 

물회를 맛있게 먹는 방법 처럼 밥을 바로 넣으면 야채가 숨이 죽고 한치가 살짝 익혀져서 맛이 없기때문에 먼저 밥없이 비벼준 후 함께 나온 쌈에 싸서 일부를 먹줍니다. 아주 맛납니다. ㅋㅋ

 

 

 

야채가  3분의1 정도 남았을 때 어느정도 밥이 식고나면 맛나게 비벼줍니다. 역시 비빈 밥도 쌈에 싸서 먹으면 아주 맛있습니다. 물론 먹다보면 쌈이 모자라서 서빙이모에게 쌈을 더 달라고 요청하면 한~~~참 있다가 갖다주며 한소리하죠..."요즘 상추값이 비싸서 많이 못줘요.." 돈도 많이 버시는 양반들이 상추가지고 너무 하시네..허허허허허.

공기밥은 무료인데 먹다가 모자라서 더 달라고 하면 상추와 마찬가지로 한~~~참 있다가 갖다주기때문에 처음부터 공기밥은 미리 1~2개 더 달라고 말해두면 됩니다.

 

 

부디 이 가게에서 학꽁치 물회 한번 먹어보면 좋겠습니다. 거의 10년 정도를 이 가게를 다녔는데 한번도 학꽁치를 만난적이 없답니다. ㅠㅠ

 

이 날도 여전히 학꽁치는 없습니다. ㅠㅠ 학꽁치가 그렇게 달고 맛있다는데.ㅠㅠ

 

원래 포항물회가 도시락으로 테이크아웃도 됐었는데 몇년전부터 도시락은 중단하고 가게에서 먹고 가는 시스템으로 변경이 됐답니다. 그런데 오히려 포장해서 집에서 먹으면 또 가게에서 먹는 맛이 안나는 경우가 꽤 있었거든요. 차라리 잘된듯 해요. 암튼..가게 이모들이 좀 불친절하고 대기사간이 좀 길긴하지만 아주 추천하고 싶은 맛집이긴 합니다. ㅋㅋㅋㅋ

 

 

 

 

  1. Favicon of https://meloyou.com BlogIcon 멜로요우 2017.08.08 13:26 신고

    명품물회만큼이나 맛난거에요?? 담에 데려가주세요~~

  2. Favicon of https://babayo1.tistory.com BlogIcon 꿀팁이모 2017.08.09 12:12 신고

    비주얼 끝내주네요
    낮부터 맥주 한잔 생각나요

    • Favicon of https://funfun-factory.com BlogIcon 매니덕 2017.08.17 10:51 신고

      역시!!! 탁월하십니다!! +_+ 물회랑 맥주한잔도 참으로 잘 어울리지요!!ㅋㅋ

부산에 있는 해물탕집 중에 손꼽히는 오래되고 유명한 가게하면 '고관해물탕'이 있는데요~
어릴때부터 자주 가던 곳인데 이것은 여전히 변함없는 곳이라 다른 지역에서 손님이 오시거나 어르신들께 대접할때 모시고 가기에 안성맞춤인 가게인거 같습니다.
부산진역 지하철 1번 출구로 나와서 길 따라 고관입구쪽으로 직진하다보면 버스정류장 바로 앞에 있어서 찾기도 완전 좋아요~~
이제 초량이랑 고관부근에 북항개발로 아파트 대단지들이 공사중이라 이 완소가게는 더 유명해질 거 같네용 ㅋ
안타까운 것은...직원이모들이 친절하지도 않고 그렇다고 불친절하지도 않다는 ㅎㅎㅎㅎ



고관해물탕 건물입니다~ 1,2층으로 운영되서 유명한 집이긴한데 크게 기다리거나 하는 일 없이 테이블 회전이 빠른게 장점이죠~~^^




이상하게 이 가게는 항상 저녁에만 오게 되는 거 같아요 ㅎ 버스정류장이나 지하철역이랑 가까워서 찾기 엄청 쉽다는 +_+




가게안 플로어~





약간 오래된 평범한 가옥같은 느낌의 내부지요~ 카운터가 안쪽에 있는데 앞쪽에 보면 식사마친 손님들이 입가심할 수 있게 감초 조각이 준비되어 있답니다 +_+




이 가게는 모든 테이블이 좌식이예용~ 의자 테이블은 없으니 참고하셔요~~




내가 좋아하는 구석탱이에 자리를 잡고~~ 인원이 5명이라 대(大) 사이즈로 바로 주문했답니다. 금액은 6만원 +_+




밑반찬으로 나오는 삶은 땅콩이 겁나 맛있답니다 +_+




요렇게 테이블 세팅이 되고 나면!!!!




꺄아아아아아아아 >_<
해물이 가득 담겨있을 것 같은 비쥬얼의 스댕 냄비가 이렇게 나옵니다 +_+




뚜껑을 열어보면 예상대로 해물이 듬뿍 +<>+




해물탕이 끓기 시작하면 시크한 이모가 등장해서 가위질을 시작한답니다!! 우린 절대 손대지 못하게 해물 손짓을 시작하는데요~~




촤촤촵!!!!!!!!>_< 격렬하게 아주 먹고 싶다!!!!!!!!!




해물 손짓이 끝나면 양념을 골고루 퍼트리면 해물에 맛이 베이도록 저어줘요~~
그리고는 기다리고 기다리던 이모님의 말!!!
'이제 드셔도 돼요~ 오징어부터 드시고 조개는 좀 더 익으면 드세요~'
제가 십수년을 이 가게를 다니면서 들은 저 멘트는 단 한번도 변하질 않았죠 ㅋㅋㅋㅋㅋ




껍질이 해부된 해물들 ㅋㅋ





한상 푸짐이 차려졌으니 이제 본격적으로 먹어볼까용!!!!!!!>_<




소라!! >_<




가재!! 껍질 까 먹기 진짜 번거로운 녀석인데 머리를 뜯어내고 배쪽을 일단 꾹꾹 누르면 양쪽으로 껍질이 벗겨져요~ 그럼 뽀얀 속살을 드러내며 몸통이 그대로 유지되며 살이 발라지지여~~+_+ 요런건 남자분들이 살 발라서 여성분께 드리면 참으로 보기 좋은 듯..후후후훗 +_+




고니~~+_+




전복 전복!!! >_<




비교적 껍질까지 쉬운 새우~ㅋ




새우살~❤️




알!! 알!!!!! 알!!!!!!!!!!!!+_+




관자 관자 ❤️




해물탕에서는 약간 홀대받는 꽃게 ㅋㅋㅋ




쭈꾸미? 낙지? 쭈꾸미!!!!!ㅎ




이건 뭐지??? ;;;;;;;;;;;




해물들을 폭풍흡입하고 나면 이렇게 양념 듬뿍 머금은 무랑 진국이 남죠~ 해물 좀 드셔보신 분이라면 이 시점에 반드시 등장해야하는!!!!!! 볶음밥!!!!!>_< 꺄아아아아아아
큰 목소리로 이모를 부릅니다!!! 이모~~ 여기 볶음밥 3개요!!!!ㅋㅋㅋ
볶음밥은 해물탕을 먹는 인원에서 한명 뺀 양으로 시키면 최고로 적절합니다 (100% 개인의견 ㅋ)




이 가게의 특징중에 또 한개는 볶음밥을 해물탕 냄비에 바로 볶는게 아니라 남은 해물탕 진국을 일부 덜어가서 주방에서 만들어 내온다는 것이죠~
처음에는 조금 섭섭하달까?? 요런 느낌에 들었는데 뭐~ 맛있으면 다 이해할 수 있는 것이니 ㅋㅋ




이렇게 오늘도 해물탕 대짜와 볶음밥 3인분을 무사히 해치웠답니다!!





식사가 끝나면 나오는 달달한 수정과도 빼놓을 수 없죠~ 계피향이 그렇게 심하지 않아서 마시기에 부담스럽지 않아여~


부산에 살고 계시거나 부산에 여행오실 계획있으시면 이 가게 강추합니다!!! ^^
단!!! 간이 좀 쌔다고 느껴질 수 있으니 참고하셔요~~





  1. Favicon of https://meloyou.com BlogIcon 멜로요우 2016.10.24 23:18 신고

    우앙!! 해물탕이네요!! 맛집도 조금씩 알수있겠네여!! 앞으로도 많이 알려주셔요~

    • Favicon of https://funfun-factory.com BlogIcon 매니덕 2016.10.26 20:16 신고

      부산에는 아주 맛있는 맛집이 많다지요~ 맵지않은!!ㅋ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