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집 막내 사쿠라..
장남인 민트랑 같은 샴 고양이인데.
희한하게 막내고양이 티가 엄청 남.

아무래도 수년간 막내로 있으면서
집사 엄빠가 응석을 다 받아주고
아깽이 시절에 와서
언니 오빠 냥이들이 응석을 받아주며 커서 그런가..





잠을 잘 때도 제일 따뜻하고 포근한 곳은
기똥차게 찾아서 자리를 잡는데..
그러다가도 다른 고양이들이 어딘가에 자리를 잡으면
꼭 거기로 가서 부비기 일쑤..!!

특히 집사가 누워있을 때 가슴위로 올라오는데
그 곳이 우리 사쿠라가 제일 좋아하는 스팟.+_+






바로 한살 위인 둘째오빠 링고(러시안블루)와는
가장 연령대가 비슷하다보니
맨날 싸우고 화해하고 싸우도 화해하기를 반복함. ㅋㅋ






링고가 먼저 맛있게 자고 있었으나
어느새 사쿠라가 침범해서 링고는 체념함.
그와중에 사쿠라가 너무 이쁘게 있어서
여집사는 사진찍기 바쁨..
잠 방해 받은 우리 링고 어쩔...^^;;;





.
.

그래도 사쿠라가 민트랑 놀러 가는 바람에
우리 링고는 다시 숙면을 함..
잘됐네..잘됐어..!!>_<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