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신랑이랑 오랫만에 데이트를 하면서
울산에 호계라는 동네쪽에서 경주로
드라이브를 하던 중에 호계장이 선 걸 봤어요.+_+
사실 뼛속 도시녀인 저로써는
책에서만 봤던 장서는 날을
그것도 광역시인 울산에서 보게 되다니
매우 설렜답니다.
사실 제가 무지해서 큰도시에도 장서는 날은
다 있다고 하더라구요.. 하하핫^^;;;;; 부끄부끄



이것 저것 구경하다가 호래기를 만났습니다.+_+



부산에서는 거의 활어상태로 회로만 먹어서
이렇게 파는 건 사실 처음봤어요.+_+
이렇게 스티로폼 한상자 2만원이라고 하네요.
확실히 저렴한 듯..바로 픽했습니다.^^



오늘 저녁에 바로 먹을 것만 몇마리 내장째로 포장하고
나머지는 그 자리에서 내장 손질을 다 해서 사왔어요.



집에 도착해서 바로 라면물을 올렸습니다.+_+
통 호래기 두마리씩 각각 라면그릇에 넣고
물을 끓이니 빨갛게 육수가 나오네요.



끓이는 중에 가스가 다 되서 꺼져버린. 이런 ㅠㅠ
시골로 이사해서 불편한 것 한가지는
도시가스가 아니라서 LPG 가스통의 가스양을
체크하지 않으면 이런 불상사가 생깁니다.ㅠㅜ
급하게 버너를 가지고 와서 라면을 끓였어요. >_<




시식시간!!!>_<
정말 야들야들하니 부드러운데 쫄깃한 식감..!!
라면이 순식간에 고급화되는 순간입니다.+_+




먹는 중에 요놈한테서 먹물이 터져서
국물이 엄청 고소하니 진해졌어요. +_+
냉동이 아닌 생물 그대로라 그날 바로 먹으니
싱싱하고 맛있었어요.
나머지 애들은 냉동을 시켰는데..숙회로 먹어도 맛있겠네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