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이 1도 없는 우리 동네 벗꽃 가로수 길이예요.
자연스럽게 사회적 거리두기가 가능한 벗꽃놀이를
할 수 있는 장소였어요.^^

날씨도 너무 맑고,
꽃들은 만개해서 이제는 잎이 돋아난 것이
완전 마지막 만개 타이밍을 잘 맞춰서 보게 됐답니다.

봄이되면 벗꽃놀이는 정말 당연한 것이었는데
코로나19로 인해 벗꽃구경 자체가
조심스럽게 되어버려서 ㅜㅜ
그래도 집앞에 이런 스팟이 있다는 건
정말 행복한 일이네요.^^

살짝 차에서 내려서 사진을 찍어도
사람이 하나도 없어서 안전히 찍을 수 있었지요.
외출해서 마스크 벗고 사진을 찍는 것 자체가
이렇게 소중한 것인지 예전에는 몰랐습니다.
.
.
.
.
.

날씨는 포근하지만 상황이 이런지라
모두 감기 조심하세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