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주전에 있는 한옥 카페 "은린"에 다녀왔습니다.

한옥냄새 뿜뿜 풍기는 입구입니다.
한옥카페를 좋아해서 가끔 경주 황리단길을 가고는 하는데 이제 거기까지 갈 필요가 없을 것 같아요.^^
한동안 폐가였던 곳인데 이렇게 아름다운 카페로 재탄생되서 얼마나 좋은지 몰라요.>_<



카페 마당에는 이렇게 초가지붕으로 되어있는 테이블이랑 정자로된 테이블이 있습니다.
햇살이 좋으면 야외에서 차 한잔 해도 좋겠지만 한겨울 날씨가 너무 추워서.ㅜㅜ 어쩔 수 없이 실내로 들어갔어요.

한옥 구조물을 그대로 살려둔 카페 본 건물 모습이에요.
나도 모르게 신발을 벗고 들어갈 뻔 했는데..내부로는 신발을 신은채로 들어가면 되요.**^^**

이렇게 본 건물에 옆에는 별채처럼 단독으로 있을 수 있는 토크방 같은 곳이 있어요.
이미 사람이 있어서 못들어갔는데 아무도 없으면 딱 우리 일행들만 이용할 수 있으니 매우 좋을 것 같네요.~



천장에 대들보가 그대로 보이는 실내에 카운터입니다.+_+
직원분도 친절하고 너무 분위기도 부드럽고 좋아요.
느낌이 너무 좋은 카페입니다.^^


메뉴판입니다. 매우 착한 금액이죠??^^

내부 테이블들 사진인데요.
한옥 건물 특유의 창을 너무 고풍스럽게 살려둔게 테이블과 살짝 언발란스하긴한데.....
그래도 가슴이 설레이는게 마치 황리단길에 있는 어느 카페에 들어온 것 같은 기분이 들어서. +_+

아이스 아메리카노와 카페라떼..그리고 히비스커스 레몬청을 주문했어요.
이건 완전 사진을 인물사진 모드로 찍었더니 매우 만족스런 결과가 ㅋㅋㅋㅋㅋ
음료맛은 금액대비 보통이었구요. 아아는 샷 추가 해야 좀 괜찮을 것 같아요. 약간 연한 편이었어요.

나중에 차가 모자라서 TWG 실버문을 추가로 주문했는데 티포트에 나오는게 아니라 그냥 컵으로 나와서 살짝 실망을..........ㅠㅠ 그래도 나쁘진 않았어요.^^

마음을 편안하게 해주는 분위기의 한옥카페라 개인취향상 자주 오게 될 것 같어요.

약간 외곽인데 카페가 많이 없는 위치라 약간 동떨어져있는 생뚱맞은 느낌의 카페입니다 ㅋㅋㅋ
별도의 주차장이 입구 앞에 차 3대 정도 댈 수 있는 공간뿐이라서 카페 주위의 골목 쪽에 센스있게 주차하면 될 듯해요.
시골같은 느낌이라 크게 불법주차 단속은 없는 듯해요~
개인적으로 망하지 않고 오래오래 카페가 유지되면 좋겠습니댜.>_<

시간나시면 한번 가보시길!!!! 후회는 없어용~>_<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