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올해도 절대로 스타벅스의 별 노예가 되지 않겠다고 결심했지만.....결국은 이렇게 되버렸습니다.ㅠㅠ



핑크핑크한 것이 너무 아름답지 않나요???+_+
커버가 컨버스 재잘로 되어있고 사이즈가 정사각이라 플래너의 느낌보다는 앨범같은 느낌이 더 드네요~



플래너 안의 구성입니다.
스타벅스 데일리 스티커랑 스타벅스 커피잔 스티커예요.
다꾸를 할 수 있게 올해는 스티커를 주네요.
심지어 핑크색은 컨버스 소재 커버에 개성대로 원하는 위치에 부착할 수 있는 와팬 3종이 들어있습니다.+_+



와펜은 뜨아와 프라프치노, 스타벅스 로고. 이렇게 3종이예요~
사실 아까워서 못붙히고있다는 ;;::



2020년에도 여전히 제공되는 사이렌 오더를 이용하는 나에게는 전혀 쓸모없는 쿠폰 3종도 들어있습니다.
쿠폰이 칼라풀하니 이쁘네요. 북마크 처럼 사옹해도 좋을 듯 해요~



기존의 다이어리에는 없는 페이지가 핑크다이어리에 있답니다.

그런데 사실 실용성은 없을듯..소장가치가 있어서 핑크로 했는데..그냥 보라색으로 하나더 도전해야겠어요..

에효..거의 7만원돈 넘는 다이어리를 산다고 생각하면 정신나간 것 같으나..이왕 커피마시는거..라며 스스로를 쇠뇌시키는 중인 별노예 1인이었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