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즐거운 토요일~
간단하게 점심을 먹고
야경맛집들로 유명한 울산 성안동 카페골목에 왔어요.+_+

야경 맛집인데 왜 한낮에 왔냐!!??
바로바로..!!!
사람이 붐비는게 싫고 기다리는게 싫어서랄까..;;:





울산 성안동 스타벅스 바로 옆에 위치한
[카페살구]에 왔습니다





입구에는
진달래 조화가...;;;;






1층 층계모서리에는
드라이된 안개꽃이......






1.5층 층계에는
노란 튤립 생화가......






카페입구엔....
핑크뮬리같은 벼싸라기가....

사진 찍을 의욕을 마구마구 불러일으키네요.

별거 아닌 듯 보이나 나름 새심한 인테리어가
돋보이는 카페인 것 같습니다.






내부로 들어오니 전신거울이
무심한 듯 시크하게 놓여있구요.+_+






카페내부는 단층과 외부 테라스로 이루어진
군더더기 없는 깔끔한 스페이스입니다.





12시부터 오픈인데
센스있게 11시 59분에 입장했다죠.>_<

덕분에 카페안에는 아무도 없고
오로지 우리 일행만..+_+
멉시 훌륭한 타이밍..!!! 짝. 짝. 짝.!!!!






외부인조잔디 테라스인데요.
오늘은 황사가 좀 있는 날이라서..
햇살은 좋았으나 밖에서 먹는 건 포기했어요..ㅠㅠ





대체로 이 카페는 저녁에 손님들로 붐비기 때문에
무릎담요가 준비되어 있어요.
카페 위치상 약간 산쪽이라 밤에는 꽤 추워요.








여기는 여자화장실 파우더룸이예요.
들어서자마자 블랙체리 양키캔들향이
너무 기분좋게 퍼져있었어요..^^
몹시 만족ㅋㅋ





카페살구의 시그니처 메뉴는
바로바로....!!!!!!!
.
.
.




이거랍니다..!!>_<
수플레케이크인데요.
주문을 하면 바로 만들기 때문에
케이크가 나오는데 2~30분 정도 시간이 걸려요.

저는 크림(13000원)이랑
오리지날(12000원)이랑 두개를 다 시켰어요.+_+

점심 밥값보다 훨씬 비싼 후식이었습니다.^^;;;;;




식감이 너무 부드럽고 좋네요.
폭신폭신, 탱글탱글, 보들보들.....
순식간에 먹어치웠답니다.






커피잔이 너무 컨트리하다고 웃었는데
알고보니 카페 이름이 살구라서....
글라스에도 살구 프린트가...쿨럭....

사실 커피맛은 옆건물에 있는
스타벅스가 2000원 더 저렴하고 맛있어요..;;::





여기는 커피마시러는 다시는 안올거지만
수플레 먹으러 한번쯤은 다시 올 것 같은 카페였어요.

사장님도 우리가 첫 손님이라 그런지
그렇게 친절하지도 그렇다고 불친절하지 않은
so so 한 정도의 매너였구요.;;;;
사실 울산에서 친절한 카페는 하늘의 별따기 수준..

그래도 커피를 진하게 마신다고 하니
샷을 서비스로 더 준비해주신 것은
진심으로 몹시 감사합니다!!>_<







부푼 마음으로 처음 응모했던
해성티피씨 공모주에서
똑 떨어져서 엄청 우울했던 나..ㅜㅜ

두번째로
4월 28일 SKIET(에스케이아이이테크놀로지)에
도전했는데....
우와..네이버 뉴스에서부터
엄청 핫한 공모주였더라구요.+_+

확정 발행가가 1주에 105000원이라
총10주로 525000원에 청약을 했어요.

그런데 뉴스에 보니 최저공모주 10주로
청약한 사람이 70% 라고 해서 조금 불안했는데....

일단 저는 한국투자증권이랑 미래에셋증권에
각각 10주씩 총 20주 청약을 했어요. +_+

5월 3일에 환불일이라
떨리는 마음으로 기다리고 있었는데
오늘 청약결과가 다 나왔더라구요.+_+





역시 이번 공모의 주체주였던 미래에셋증권은
기대했던 것 처럼 1주가 배정됐어요.>_<

꺄아아아..>_<
너무 좋아요.
해성때매 엄청 상처받았는데
완전 위로 받았다는......



그런데 심지어...




한국투자증권에서도 1주가 배정됐습니다.!!+_+

SKIET(에스케이아이이테크놀로지)가
중복 청약되는 공모주의 마지막이었다보니
더 감격스럽네요..

이제 5월11일 상장하면
어떤 시점에 매도를 해야할지 공부해야겠어요.^^

아직은 주린이이지만
주식 참 재미나네요..^^

앞으로 공부많이 해서 훌륭하고 합리적인
동학개미가 되어보겠습니다.+_+








몹시 우연히 해안가 드라이브를 하다가
퓨전 한옥카페 같은 곳을 발견했어요.

밥먹고 와봐야지하며 기억해뒀다가
주차를 하고 카페안을 들어갔는데..
이게 왠일!!!!????? 입구에서 똭!!!






이 아이와 만났습니다!!
뭐지 뭐지???
사장님이 키우는 고양이인가? 하고 카페를 봤더니
수많은 고양이님들이 있더군요..!!+_+






사장님에게 "여기 고양이카페 인가요?"
하고 물어보니
"아뇨~ 그냥 제가 키우는 아이들이예요."
라고 답해주셨어요.
고양이들이 함께 있긴한데
모두 사장님이 키우는 반려묘들인데
총 15마리의 고양이 메이드들이
카페에서 손님들 접대를 해주고 있었습니다.






몹시 아기자기한 카페 내부....





카페 내부 벽에 있는 고양이 액자..
넘후 귀여워요 >_<







직접 꽃잎을 말려서 차로 판매하는 것 같아요.







과일차들도 많은데
일부는 사장님이 직접 담근다고 해요.






깨알같이 냥이사랑을 보여주는 자석...>_<







메뉴를 주문하고 외부 테이블로 나가려니
문앞에 치즈냥이가 길막을 하네요. 흐뭇 ㅋ







바깥에는 작은 잔디밭과 정원..그리고
야외 테이블이 놓인 시크릿 스팟이 나와요..+_+






정원이랑 고양이가 잘 보이는 곳을
자리를 잡았어요. +_+






음료를 마시는 내내
태이블 옆에서 자리를 지킨 턱시도 냥이.
귀를 보니 TNR이 되었네요.






너무나 강렬한 시선이 느껴져서 왼쪽을 보니
옆테이블에서 또다른 턱시도 냥이가
저를 몹시 뚫어져라 보고 있었어요. +_+






오른쪽에 보이는 평상(?)같은 곳에는
또 또 다른 치즈냥이가 햇살 마사지 받으며
낮잠 중이었어요.






그 와중에 눈에 띄는 디어캣 캣타워 +_+
역시 고양이용품계의 명품이죠. ㅋㅋㅋ






화단에서 예쁜 치즈냥이가
나른나른하게 포즈까지 취해줬어요. >_<






옆 테이블에 있던 턱시도도
어느샌가 화단으로 와서 쉬고 있네요..







요런 삼색이 이쁜이도 있어요.
이뻐라...>_<






예쁜 하늘과
사랑스런 고양이들과
눈을 정화시켜주는 꽃이랑 풀들 덕에
제대로 힐링하는 하루였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