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이 되면 고양이들이 하는 흔한 월동준비 중 대표적인 모습은....



전기장판 위에서 널부러지기!!+_+ 는 기본이지요~~




이불 덥고 누워있는 집사 다리사이에 자리 잡는 건 애교구요~



하루종일 따뜻한 곳에서 움직이질 않는게...확실히 겨울이 왔나봅니다.!!!!!!!!

다들 감기 조심하세용~>_<




시골로 이사를 온지 벌써 7개월이 넘어가네요~
시골에서 여름은 경험해봤고!!!! 이제 설레는 마음으로 겨울을 준비중입니다!!^^


낮에는 해가 있어서 그나마 햇살이 따뜻하면 괜찮은데 석양이 질 때 쯤에는 급격하게 기온이 떨어져서 무지하게 추워져요.
여기는 시골이라 도시가스가 설치가 안되어있어서ㅜㅜ
기름보일러로 난방했다가는 순식간에 폭망할게 뻔해서 이사오기 전에 이렇게 난로를 미리 구매했었죠 +_+

드디어 영하로 온도가 떨어져서 월동준비로 난로를 처음꺼내봤습니다!!^^

여기저기 돌아다니다 등유 제일 저렴한 주유소에서 말통으로 이미 기름도 사뒀기 때문에 걱정 없었지요~^^ 리터에 840원에 20리터 샀습니당 >_<



불이 잘 붙어서 처음부터 작정하고 은박호일에 무언가를 감싼 후 난로 위에 올렸죠!!!+_+



난로위에서 구워지는 소리가 너무 좋습니당 >_<
냄새로 살짝 나는게 군침이 돌아요.^^



우리 부부의 난로 월동준비 인증샷 +_+
분명 거실이지만 매우 춥다는 ㅜㅜ
집안에서도 후리스 양털 자켓을 입고 있어야해요.ㅠㅠ




은박지 안의 정체는 바로바로 요 노릇한 감자입니다.>_<
농사지어서 캔 감자라서 너무너무 고소하고 맛있어용~^^

다음 번에는 호박 고구마 한번 구워볼 예정입니다!!>_<

이제 슬슬 살을 애고 뼈를 깎는 듯한 추위가 시작되는데...바깥에 있는 길아가들이 매우 염려되네요.ㅠㅜ






마지막으로!!! 캠핑하면 빼놓을 수 없는 꿀쫀드기도 구워봤습니다. 우헤헤헤헤
실내캠핑 대성공!!!>_<





음...올해도 절대로 스타벅스의 별 노예가 되지 않겠다고 결심했지만.....결국은 이렇게 되버렸습니다.ㅠㅠ



핑크핑크한 것이 너무 아름답지 않나요???+_+
커버가 컨버스 재잘로 되어있고 사이즈가 정사각이라 플래너의 느낌보다는 앨범같은 느낌이 더 드네요~



플래너 안의 구성입니다.
스타벅스 데일리 스티커랑 스타벅스 커피잔 스티커예요.
다꾸를 할 수 있게 올해는 스티커를 주네요.
심지어 핑크색은 컨버스 소재 커버에 개성대로 원하는 위치에 부착할 수 있는 와팬 3종이 들어있습니다.+_+



와펜은 뜨아와 프라프치노, 스타벅스 로고. 이렇게 3종이예요~
사실 아까워서 못붙히고있다는 ;;::



2020년에도 여전히 제공되는 사이렌 오더를 이용하는 나에게는 전혀 쓸모없는 쿠폰 3종도 들어있습니다.
쿠폰이 칼라풀하니 이쁘네요. 북마크 처럼 사옹해도 좋을 듯 해요~



기존의 다이어리에는 없는 페이지가 핑크다이어리에 있답니다.

그런데 사실 실용성은 없을듯..소장가치가 있어서 핑크로 했는데..그냥 보라색으로 하나더 도전해야겠어요..

에효..거의 7만원돈 넘는 다이어리를 산다고 생각하면 정신나간 것 같으나..이왕 커피마시는거..라며 스스로를 쇠뇌시키는 중인 별노예 1인이었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