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감포에 아주 갠소하고 싶은
아담하고 예쁜 카페를 찾았답니다.




일반 주택 옆모퉁이를 개조해서 만든
퓨전한옥식 카페인 [모카커피]입니다.

매장내에 테이블이 5개뿐인 아주 아담한 사이즈의
개인카페예요. +_+





메뉴판인데 사장님한테 물어보니
체크표가 되어있는 메뉴가
모카커피의 시그니처 메뉴라고 하네요.






시그니처 매뉴의 비주얼도 확인할 수 있게
사진으로도 붙여두시는 섬세한 센스.+_+


저희는 석류퐁당 아이스와 붉은장미 에이드를
주문했답니다.




음료를 주문하고 바로 옆 쇼케이스를 보니
사장님이 직접 핸드메이드로 구운
수제 휘낭시에와 쿠키를 판매하더군요. +_+

심지어 저렇게 재료를 아끼지않고
내용물이 듬뿍 올려진 휘낭시에가 1개 2000원이라니.!!

이야기를 들어보니 휘낭시에만 따로 주문하는 분들도
엄청 많다고 하시네요.

녹차 피스타치오와 한개 남음 돼지바를
바로 추가로 구매했답니다. +_+




주문한 음료가 나올 동안
작지만 아기자기하니 있을 거 다 있는
매장 내부를 살짝 둘러보았답니다.

사장님이 훨친한 젊은 남자분이신데 체격이 너무 좋아서
덕분에 주방이 꽉 차보이네요.ㅋㅋㅋ




한옥카페의 매력은 뭐니뭐니해도
이 지붕 아래 서까래 아니겠습니까..??>_<
(개인적으로 너무 좋아하는....)
이런 한옥스타일의 구조에 카페내부는
유럽식 주방으로  꾸며서 사진찍을 맛이 나는 곳이예요.




짜잔!!!+_+
주문한 음료가 나왔어요...!!>_<

어쩌면 이리도 이쁜 색깔인지....
음료가 담긴 글라스도 멋지고.
음료위에 얹혀진 데코도 너무 멋지네요..+_+

매료된다...매료된다....!!!!@.@






이건 붉은장미 에이드예요.
탄산수에 장미향 시럽이 들어간 것 같구요.

식용 드라이 로즈와 말린 오렌지 조각..
그리고 로즈마리로 장식된 너무너무 향긋한 음료예요.

한 모금 마시자마자 벌써 몸에서
황산화작용이 일어날 것은 착각이 들게해요.+_+






이건 석류퐁당 아이스 인데요.
와인잔에 담겨나오니 또 나름의 분위기가 있네요.

석류차를 차갑게 한 버전인데
말린 석류 조각에 역시 로즈마리로 장식이 됐어요.

석류는 먹어도 상관없으나 무지 딱딱해요...;;;;;

의외로 양이 많아서 먹을 맛이 났다고 할까요??+_+





함께 구매한 휘낭시에 인데
사장님이 서비스쿠키로 초코볼을 함께 주셨어요.

감.....동.................






카페 내부는 테이블이 5개 밖에 없을 정도로
아담한 사이즈라 만석이 되면
밖에서 살짝 기다렸다가 앉거나
아니면 그냥 테이크 아웃으로 이용해야 할 듯 해요.

카페가 작으니 주문한 음료를 먹고 나면
어서 나가야할 것 같아요.

물론 사장님은 느긋해보이시면서
눈치는 1도 주지 않지만
그래서 오히려 더 빨리 일어나게 되네요..ㅋㅋㅋ

번창하시길. ㅋㅋㅋ
.
.
.
.
뜻밖의 힐링카페를 발견하게 되서
이렇게 한번 포스팅을 해봅니다..+_+

다음엔 평일에 가서  눈치안보고
오래 있다가 와야겠어요..ㅋㅋㅋㅋ




새로 시작한 직업인
방수페인트 공사는
완전 오래된 집을 새것을 바꿔주는
말그대로 집을 고치는 리모델링입니다.

결코 기계가 할 수 없는 일이라
미래지향적인 직업이지만
말그대로 노가다 중에 노가다라
일이 험하다는 단점이 있죠ㅜㅜㅜㅜㅜㅜㅜㅜ

야심차게 일을 시작하고
첫작업은
말그대로 10년 묶은 때를
깨끗하게 씻어내는
외벽 스케일링 시공입니다.

스카이크레인을 타고
고압세척기로
건물에 쌓인 때를 깨끗하게 씻어내는 것이죠.




벽돌 사이사이의 매지에 끼인
오염된 묶은 때들이
하얗게 마치 치아미백같이
스케일링이 됩니다.




이렇게 높은 곳에는
스카이 크레인을 타고 올라가서
작업을 합니다.

별도의 약품을 사용하는 것이 아니라
오로지 빌라내 직수를
고압세척기에 연결해서 분사하는데
어찌나 고압인지
마치 약품처리를 한 것 처럼
깨끗하게 청소됩니다.





이렇게 더러워진
빌라입구의 아트돌맹이 지붕도
고압세척기로 한번 청소해주면!!




요렇게 깨끗해지죠~
완전 속시원해는 순간입니다.





시커멓게 오염된 건물의 외벽이..


외벽 스케일링을 거치면..!!!


이렇게 깨끗하게
탈바꿈합니다.

결코 하얀 실리콘을 발랐거나
매지를 새로 매꿔넣은게 아니예요!!>_<

외벽 스케일링 작업으로 이렇게
깨끗하게 만든거랍니다..!!


아~~~~
내 얼굴에 있는
기미, 주근깨도
이렇게 스케일링 하고 싶으당...!!!






SKIET 공모주 이후 따상 못했다고 위축되어는 있으나
그래도 공모주 청약으로 받은 105,000원보다는
현재 상한가이니 욕심을 너무 부리지 않으면
거품 빠진 후 예상 금액처럼 올라갈 거라고
기대는 계속하고 있답니다.

얼마전에 했던 제주맥주도 섭섭치 않게 수익률을 내서
애초 목표인 치킨값은 벌었으니  이 정도만 만족이죠.

제주맥주는 3층으로 떨어지면 매수할까 생각 중예요^^

6월 2일에 있었던 "엘비루셈" 공모주 청약을 했는데요
확실히 SKIET 처럼 몸집이 크지않으니
부담없이 청약할 수 있어서 더 재밌는 것 같습니다.

다음주에는 라온테크가 있는데
KB증권을 이용을 안해서 가입하려니 귀찮네요ㅜㅜ

라온테크는 잠시 보류하구요.





6월 공모주 일정인데요.
확실히 에스디바이오센서 눈길이 갈 수 밖에 없네요.+_+

대체로 공모주 따상으로 어마어마한 수익을 내기는 하지만
그것만으로 그치는게 아니라
공모주로 상장예정인 기업이나 회사들을
공부하면서 내가 투자할 종목을 결정하는 일이
상당히 재밌있고 의미가 있는 것 같아요.


주식에 대해서 1도 모르던 시절에는
마냥 부정적으로만 봤는데..
하나하나 공부하면서 체험해보고 접근하니
몹시 건전한 투자방법인 것 같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