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장마비가 엄청나게 내리네요.
지난 달말에 오랫만에 신랑이랑 평일 휴일이 잡혀서
해운대에 있는 마리나 블루키친에서 런치를
즐겼답니다.+_+


우선 지금은 코로나19때문에
이전만큼 손님이 많은 건 아니라서
예약을 따로 하지는 않았는데
다행히도 웨이팅없이 바로 먹을 수 있었어요.
저희가 도착한 시간은 오후 1시였답니다.

입구에서 체온체크를 먼저하고 방명록을 간단히 작성 후
홀 안으로 안내를 받았어요.




입구에서 바로 왼쪽을 보면 일식요리 스시코너가
숨어있답니다.
나중에 뷔페를 즐기다 보면 너무 입구쪽이라
처음부터 챙겨놓지않으면 까먹을 정도로
소외된(?) 스팟에 자리하고 있답니다. ㅋㅋ



일단 가볍게 연어랑 생새우로 스타트를 끊어봤습니다. +_+




하몽메론!!!!+_+




마리나 블루키친의 시그니쳐 랜드마크 음식이죠.
메론도 달달하니 맛있고 하몽은 짭쪼롬하니
감칠맛이 나고.....+_+

심지어..양이 제한되어 있어서
일일 소비량이 끝나면 더 이상 나오지않는다고 해서
먼저 접시에 쟁여놓고 시작했습니다.




파스타와....스테이크.....를 구워주는 곳인데..
스테이크가.....매우 웰던하게....ㅠㅠ
그래서 아주 질긴..ㅠㅠㅠㅜㅜㅜ


나에게 고통을 준 스테이크.. 흑.




차이나푸드 코너...
저는 이 날 이 곳을 단 한번도 이용하지 못했습니다.
ㅠㅠㅠ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



한식코너...
도라지청 완전...+_+ 센세이션한 반찬....이라기 보다는
간식거리로도 좋을 것 같았어요.
아우..정말 사오고 싶을 정도였는데... 안판데요ㅜㅜ



베트남 쌀국수와 튀김


디저트 코너!!!! 인데
개인적으로 사실 입맛에 맛는 건 없었어요. ㅜㅜ




제가 간 날은 수타면은 없었어요.ㅠㅠ



까나페 종류가 엄청 많은 스팟이예요.
근데 확실히 런치때는 음식을 빨리 빨리 채워주지않아서
음식을 가득 찬 샷은 못건졌습니다.ㅠㅠ



마리나 블루키친에서 또 빼놓을 수 없는게..
"조개탕" 이예요.+_+
매콤시원한 것이 한 그릇만 먹고 그만둘 수 없게
하는 매력적인 메뉴입니다.



폭립이랑 감자볼인데
뜨거운 자갈위에 팬을 올려두고 보온을 하는데
사진이 참 잘 나오네요.ㅋㅋ




버터새우와 쭈꾸미 샐러드, 에스카르고..+_+
달팽이이이이이이이!!>_<
너무 맛있었는데 정말 골뱅이맛이랑 똑같다는 ㅋㅋ



그릴 요리랑 샐러드 요리를 한접시에 똭!!!+_+



아보카도가 올라간 애그카나페예요.+_+
제가 너무너무 좋아하는 아이인데
함께간 남편님은 매우 극혐하네요. ㅋㅋㅋ




마리나 블루키친의 두번째 시그니쳐 로스트새우예요.>_<
껍질까는게 조금 번거롭지만 이 아이를 2~3마리만 먹어도
본전 뽑은 느낌입니다.




튀김요리는 역시 새우죠!!!+_+
나오지마자 뛰어갔습니다. 일단 선 획득 후 촬영.!!



저는 원래 뷔페에 가면 면종류는 잘 먹지 않는데
이 날은 비가 내리는 날이라서 따뜻한 쌀국수가 엄청
어울리는 날이었어요.
사실 숙주90%에 면은 거의 넣지 않은 쌀국수였지만
뜨거운 국물이 속으로 들어가는 순간..
너무너무 편안하니
앞에 먹은 음식들이 정리되는 느낌이었습니다.




역시 마지막은 아이스 아메리카노죠.+_+
한식코너에 있는 반찬중에 도라지청이 있는데요.
이게 또 아아랑 궁합이 엄청 잘 맞아요.>_<
다섯접시 정도는 먹은 거 같네요.

저는 이번에도 11번가에서 티켓을 구매해서
10% 정도 저렴하게 즐겼습니다.^^




주차권은 엘레베이터 앞에 도장이 있어서
셀프로 찍어가면 3시간 무료입니다~^_^

다음에도 기회가 되면 다시 가고 싶은 곳이예요.
디너에는 금액은 조금 비싸지만
또 디너에만 나오는 메뉴가 있으니 좋을 것 같아요.


오늘 신랑이랑 오랫만에 데이트를 하면서
울산에 호계라는 동네쪽에서 경주로
드라이브를 하던 중에 호계장이 선 걸 봤어요.+_+
사실 뼛속 도시녀인 저로써는
책에서만 봤던 장서는 날을
그것도 광역시인 울산에서 보게 되다니
매우 설렜답니다.
사실 제가 무지해서 큰도시에도 장서는 날은
다 있다고 하더라구요.. 하하핫^^;;;;; 부끄부끄



이것 저것 구경하다가 호래기를 만났습니다.+_+



부산에서는 거의 활어상태로 회로만 먹어서
이렇게 파는 건 사실 처음봤어요.+_+
이렇게 스티로폼 한상자 2만원이라고 하네요.
확실히 저렴한 듯..바로 픽했습니다.^^



오늘 저녁에 바로 먹을 것만 몇마리 내장째로 포장하고
나머지는 그 자리에서 내장 손질을 다 해서 사왔어요.



집에 도착해서 바로 라면물을 올렸습니다.+_+
통 호래기 두마리씩 각각 라면그릇에 넣고
물을 끓이니 빨갛게 육수가 나오네요.



끓이는 중에 가스가 다 되서 꺼져버린. 이런 ㅠㅠ
시골로 이사해서 불편한 것 한가지는
도시가스가 아니라서 LPG 가스통의 가스양을
체크하지 않으면 이런 불상사가 생깁니다.ㅠㅜ
급하게 버너를 가지고 와서 라면을 끓였어요. >_<




시식시간!!!>_<
정말 야들야들하니 부드러운데 쫄깃한 식감..!!
라면이 순식간에 고급화되는 순간입니다.+_+




먹는 중에 요놈한테서 먹물이 터져서
국물이 엄청 고소하니 진해졌어요. +_+
냉동이 아닌 생물 그대로라 그날 바로 먹으니
싱싱하고 맛있었어요.
나머지 애들은 냉동을 시켰는데..숙회로 먹어도 맛있겠네요.



아놔..
새벽부터 줄서서 기다린 고생끝에 얻은
그 말도 많고 탈도 많은
핫한 스타벅스 서머레디백 그린....!!!!!
을 드디어 받았습니다.

e-프리퀀시 쿠폰은
이미 월초에 완성했으나
새벽부터 기다리지 않으면 얻지못하는
서머 레디백 품귀증상때문에
작정하고 기다린 끝에 이제야 받았네요.



일찍부터 고생했다고 인증샷 찍는데
우리 뽀뽀가 이쁜 모습으로 함께 기뻐해주는 듯.ㅋㅋㅋ




사이즈는 24인치 캐리어 위에 끼우면
딱 각 떨어지는
생각보다 넉넉한 크기예요.
두께도 있어도 미니 캐리어기 때문에
수납도 꽤 될 것 같아요.




측면에는 스타벅스 이니셜이
스티커로 붙어있어요.
각인이었으면 참 좋았을텐데...




지퍼를 열면
초소형 캐리어백 같이
한쪽은 매쉬망으로 되어있답니다.
양쪽에 에어캡이 들어있는데
사이즈가 딱 각떨어지네요.



1박 여행갈때 간단한 짐 정도는
이 가방에 넣어서 가도 될 듯.
박음질이나 부자재들이
쫀쫀하니 견고해서 고급스러워 보입니다.


그런데 저는 울산 정자해변점에서 받았는데
이 매장...참으로...어이없네요~~

6시부터 와서 기다린 고객들이
이미 10명이 넘는데..
저는 8번째였어요
당연히 큰 무리없이 서머레디백 핑크를
받을 수 있겠다 생각했는데
이게 왠열!!!!!ㅡㅡ++++
고작 8시넘어서야 온 DT고객이
6시에 줄선 고객들이랑
동일한 시간에 순서대로 사은품을 받아갔답니다.ㅜㅜ
직원들에게 항의를 해도
귀에 오뎅을 꽂고있는지
규정대로 하는거라며
DT 고객이 다 챙겨가서
줄 섰던 사람은 단 6명만
서머레디백 핑크를 받고
결국 저는 품절되서 못받았어요.ㅠㅠ
그래도 서머레디백 그린은 있어서 받았는데
직원들이 출근하기도 전부터
문앞에서 기다리고 있었는데
규정이라면 선착순이니 먼저 온 줄 섰던 사람한테
우선으로 사은품을 지급하는게 이치적인거 아닐까요??

스타벅스 울산 정자해변점은
정말이지 직원의 태도나 사은품 지급 로직이
꽝입니다.!!
다시는 가고 싶지 않은 최악의 매장이예요.
고객센터로 항의를 했는데
시스템이 시정됐는지 확인해봐야겠어요.ㅠㅠ
아놔.ㅜㅜ 핑크..ㅠㅜ
또 다시 시도해야겠네요.ㅜㅜ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