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와 충분한 시간을 갖기>

실내에서 키우는 고양이는 놀이 상대가 집사밖에 없습니다. 자극이 거의 없는 실내이기 때문에 고양이로 하여금 충분히 놀아줄 필요가 있습니다 .

1. 무기력한 고양이로 만들지 않는다.

외출이 자유로운 고양이에게는 자극이 많습니다. 하지만 실내에서만 키우는 경우 고양이에게는 집만이 세상의 전부입니다. 놀이 상태도 기본적으로는 주인밖에 없습니다. 자극이 적은 생활을 계속하게 되면 4~5세의 젊은 나이에도 마치 늙은 고양이처럼 무기력하고 무감각한 고양이가 되어버리는 경우도 있습니다. 또 놀이 시간이 적어서 생기는 스트레스 때문에 과도하게 장난을 치거나 화장실이나 발톱을 가는 규칙을 지키지않게 되거나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특히 집사가 하루 종일 집을 비우는 경우 밤시간대에 고양이와 충분히 놀아줄 수 있도록 신경을 써야합니다. 고양이의 스트레스 발산이나 비만방지에도 효과가 있을 뿐 아니라 고양이와의 커뮤니케이션이나 건강체크에도 유익합니다.

 

2. 고양이 장난감

고양이 장난감은 펫샵에서 쉽게 구입할 수 있습니다. 봉 끝에 부드러운 털이 달린 깃털막대, 종이 들어있는 플라스틱 공, 캣잎이 들어가있는 봉제인형등 아주 다양한 장난감들이 갖추어져 있습니다. 시중에서 판매되는 장난감에 의존하지 않더라도 종이를 둥글게 만 것이나 비닐봉지, 티슈곽등 근처에 좋은 장난감들이 있을지도 모릅니다.

하지만 고양이에게 장난감을 준다고 해서 그것만으로 충분하지는 않습니다. 놀이는 어디까지나 고양이와 주인이 함께 하는 것이 때문에 실내에서만 키우는 고양이는 최소 1일 30분이상은 함께 놀아주어야 합니다.

 

3. 피곤할 때

일 때문에 피곤한 날은 고양이를 상대하는 것이 괴로울 수 있습니다. 그럴 때를 대비해 큰 힘을 들어지 않고 놀아줄 수 있는 장난감을 만들어보는 것도 좋습니다. 슬리퍼 바닥에 끈을 통과시켜서 끝에 깃털이 달린 끈을 연결시킵니다. 또는 발목에 끈을 묶어서 발끝에 장난감을 다는 방법도 있습니다. 이 방법은 주인이 걷는 것만으로 장난감이 움직여서 고양이도 충분히 놀 수 있습니다. 발에 장난감을 묶어놓고 스트레칭등을 하면서 고양이를 놀게 하는 집사도 있습니다. 이때에 주의해야 할 것은 끈의 끝에 묶어놓은 장난감은 고양이의 발톱에 걸리지 않는 것을 골라야한다는 것입니다. 고양이가 장난감에 발톱이 걸린 상태로 주인이 게속 걸어가면 고양이가 다칠 위험성이 있습니다. 끈 끝에 달린 장난감은 깃털막대나 작은 인형 등 발톱에 잘 걸리지 않는 것을 고르는 것이 좋습니다.

 

★고양이 상식★

[고양이는 큰 소리를 싫어합니다.]

- 갑작스러운 소리에 깜짝 놀랍니다.

고양이는 큰소리를 싫어하는 동물로써 큰소리로 이야기하는 사람이나 큰 목소리를 내는 아이를 싫어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갑자기 큰소리가 들리면 뛰어오르면 깜짝 놀라는 고양이의 모습을 집사라면 한두번쯤은 반드시 목격하는 경우가 있을 겻입니다. 방문을 쾅하고 닫거나 물건을 새게 내려놓는 등의 소리가 갑자기 발생할 경우 고양이들이 상당히 놀랄 수 있으니 주의할 필요가 있습니다.

- 청소기를 아주 싫어합니다.

온 집안을 시끄러운 소리를 내면서 진동까지 심한 청소기를 고양이가 싫어하는 것은 당연한 것입니다. 대부분의 집사들이 고양이는 청소기를 싫어한다고 말합니다. 하지만 고양이가 집에 있으면 어쩔 수 없이 자주 청소기를 사용하게 됩니다. 청소할 때는 고양이를 다른 방으로 옮기거나 청소기를 사용할 때만 잠시 고양이를 화장실에 넣어두는 방법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고양이는 여러 마리를 키울 것을 권장합니다.]

- 사회성이 풍부해집니다.

고양이는 단독으로 행동하는 동물이라 생각되는 경우가 많지만 최근의 연구에서는 상당히 사회성이 있는 동물이라는 것이 알려졌습니다. 특히 아파트나 빌라등 한정된 공간내에서 생활할 때나 낮동안 혼자가 되는 고양이의 경우 함께 지낼 친구가 있으면 외로워하지도 않고, 사회성을 몸에 익힐 수 있는 장점이 있습니다.

- 새로운 고양이를 데리고 올때

새로운 고양이를 데리고 오면 두 마리의 고양이는 처음에는 서로를 경계하고 금방 친해지려고 하지 않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그럴 때는 두 마리가 자연스럽게 서로를 받아들이게 될 때까지 지켜보는 것이 중요합니다. 처음에는 새로운 고양이에 대한 관심이 늘어나겠지만, 우히려 원래 있던 고양이를 더 배려해 줄 필요가 있습니다. 나이가 비슷하고 성별이 다른 고양이가 같이 생활하는 것이 좋다고 합니다. 또 나이가 든 경우 활동성이 매우 많고 시끄러운 아기 고양이를 데리고 오는 것은 큰 스트레스가 될 수 있습니다. 여러 마리를 기를 때는 원래 기르던 고양이가 3살 미만이고 순응성이 높은 시기에 시작하는 것이 좋습니다. 고양이끼리 서로의 소변을 조금씩 묻혀두면 쉽게 친해지는데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 식기는 각각 따로 준비합니다 .

밥을 먹을때 큰 식기에 여러 마리 분의 사료를 한꺼번에 넣는 방식보다는 각각의 식기에 각 고양이게 맞는 사료를 주는 것이 좋습니다. 큰 식에 한번에 주면 빨리 먹는 고양이가 대부분의 사료를 먹어버리게 됩니다. 식기를 따로 하고 각각의 고양이의 식욕이나 건강상태에 신경을 쓸 필요가 있습니다.

 

** 새끼고양이는 놀이를 통해서 사냥훈련을 하기때문에 장난감을 쫒아다니거나 아주 작은 움직임에도 민첩하게 반응하는 것은 사냥연습 중 하나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성장해서 실제로 사냥을 할 연락이 되면 거의 놀지 않게 됩니다. 그러니 아기 고양이가 격렬하게 뛰어다니거나 장난치면서 노는 것은 지극히 정상적인 것이니 혼내거나 중단시키지 않도록 합시다.

 

  1. Favicon of http://greenwd.tistory.com BlogIcon 나라냥 2017.06.19 17:46 신고

    고양이에 대한 상식을 알아둘 필요가 있겠네요~ 키우는 예의라고나 할까요^^

    • Favicon of http://funfun-factory.com BlogIcon 매니덕 2017.06.20 20:12 신고

      고양이 상식을 조금만이라도 알고 냥이를 키우게 되면 보이지않는 것들이 보여서 신기하지요~+_+

<고양이와 함께 살기위한 마음의 준비>

고양이도 인간과 마찬가지로 생명을 가진 동물입니다. 일단 키우기 시작하면 평생 보살핀다는 각오가 필요합니다.

 

1, 고양이는 소중한 파트너입니다.

아파트나 맨션에서 완전실내 사육된 고양이는 인간과 매우 친말한 관계를 가지면서 생활해갑니다.  그러한 고양이들은 밖으로부터 병에 걸리거나 상철ㄹ 입을 걱정도 없고 얌전하고 다르기 쉬운 고양이로 길러지는 경우가 많습니다.

어떤 동물이든 마찬가지겠지만 일단 기르기 시작하면 일생 애정을 쏟아 부어야합니다. 특히 완전실내에서 길러진 고양이는 식사도, 집도 주인에게 100% 의지하며 살아가야합니다. 인간과 생활하고 인간의 도움 없이는 살아갈 수 없게 된 고양이는 더 이상 야생동물로는 돌아갈 수 없는 것입니다. "생각보다 돌보는 게 힘들다"라던가 "길을 잘 못들이겠다"라는 등으로 고민하지 않도록 주택가에서 고양이를 키우기 전에 여러 가지로 고양이에 대해서 알아두어야 합니다. 귀엽다고 느끼는 것과 실제로 키우면서 함께 사는 것과의 차이는 큽니다.

2. 평생 돌보아 주어야합니다.

자신이 갑자기 집을 잃어버렸다고 상상해보십시오, 어제까지 잤던 침대도, 음식으로 가득 찬 냉장고도 갑자기 잃고, 돈도 전부 잃어서 앞으로 어떻게 살아가야 할지 몰라 난처하게 될 것입니다.  고양이에게 있어 버려진다는 것은 그것과 마찬가지입니다. 스스로 음식을 찾는 방법도 모른 채 생활해 왔던 고양이는 밖에서 살아가는 방법도 몰라 방황하고 괴로워하고 목소리가 갈라질때까지 계속 울 수 밖에 없는 것입니다.

버려진 고양이들의 대부분은 대단히 비참한 생활을 하게 됩니다. 설령 근처에 고양이를 돌볼 수 있는 주민들이 있어서 충분히 음식을 갖다 준다고 해도 주인의 애정과 돌아갈 집을 잃어버린 사실이 고양이에게 있어서는 큰 고통이 되어버리는 것입니다. 고양이를 키우기 시작할 때는 평생 귀여워해 준다는 전제하에 절대 버리거나 하는 일이 없도록 해야 합니다.

 

★ 애완고양이의 역사 ★

고양이는 고대 이집트에서 키워지기 시작했습니다.

고양이는 밤에도 눈이 빛난다는 이유로 태양신의 화신이 되고,부드러운 몸이 여성다움의 상징이 되고, 귀중한 곡물을 쥐로부터 지킨다고 해서 풍요함을 가져다 주는 동물로 송배 받아왔습니다. 고양이가 죽으면 주인은 상복을 입어야하고, 이집트에서 국외로 고양이를 데리고 나가는 것도 금지되어 있었습니다.

 

<고양이의 일생과 집사의 생활>

완전실내 애완고양이의 수명은 13~15년 정도라고 합니다. 15년후 자신은 어떤 생활을 하고 있을지 생각봅시다.

 

1. 고양이의 수명도 늘어나고 있습니다.

옛날 고양이의 수명은 길어야 10년 정도였습니다. 풀어놓아 키우는 것이 주류였던 시대에는 다른 고양이와의 싸움이나 사고, 전염병 등으로 목숨을 잃는 경우가 상당히 많았습니다. 완전실내 애완고양이의 평균수명은 13~15년 정도이지만 이것은 인간의 67~74살에 해당합니다.

스스로가 앞으로 15년후에 어떤 생활을 하고 있을지 상상해봅시다.  결혼이나 출산으로 가족이 늘었을지도 모릅니다. 아이가 독립하였거나 전근을 가서 가족이 줄어있을지도 모릅니다. 어쩌면 지금 살고있는 집보다 좁은 곳으로 이사를 가야할지도 모릅니다. 고양이와 함께 생활을 하는 이상 자신의 생활에 큰 변화가 있다하더라도 고양이와의 동거생활을 지키고 계속해서 고양이에게 애정을 쏟아야합니다.

2. 고양이의 나이

고양이의 나이는 처음 1년을 인간의 19살로 보고, 그 후는 1년을 인간의 4살정도로 환산합니다. 고양이와 함께 생활할 때는 자신의 고양이의 나이를 인간의 나이로 환산하면 몇 살이 되는지 항상 파악해두도록 합니다. 그리고 고양이의 나이에 맞춰 적절한 손직을 해줘야합니다. 모든 동물에 대해서도 마찬가지겠지만, 나이를 먹으면 먹을수록 손길이 필요하게됩니다. 고양이가 늙었다고 소홀해지지말고, 더 많은 애정을 쏟도록 해야할 것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