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킬>

차가 오면 도망가면 될텐데 고양이는 도로 가운데에서 움직이지 않기 때문에 사고가 많이 나는 것이라고 생각하는 운전자들이 많습니다. 대체로 경적을 울리거나 속도로 내서 지나는 자동차 소리에 즉각 반응해서 도망하는 다른 짐승들과는 달리 고양이는 도망가지 않고 도로 가운데서 움직이지 않기 때문에 사고가 나는 경우가 많습니다.

동물에게는 습격을 당했을 때 방어태세를 취하는 본능이 있습니다. 큰 자동차가 다가올 때 고양이는 순간 방어태세로 등을 굽히고 귀를 내리고 땅에 움크리는 자세를 취하게 됩니다. 이러한 이유로 고양이는 자동차가 와도 도망가지 않고 사고가 나게 되는 것입니다.

도망가지 않고 그대로 있기때문에 사고가 난다고 생각하겠지만 무턱대고 움직이는 것 보다 방어태세를 취하는 것이 고양이에게 있어서 아주 자연스러운 행동인 것입니다. 미국에서도 비슷한 사례가 있습니다. 로키산맥 부근에는 산으로 도로가 뚫린 이후 자동차사고를 당한 야생동물이 많았다고 합니다. 그때까지 자동차를 본적이 없었던 야생동물들은 자동차가 달려왔을 때 도망가지 않고 먼저 도로한가운데서 방어태세를 취소다가 그대로 사고가 났던 것입니다.

도로에서 운전중에 고양이를 보게되면 경적을 울리거나 상향등을 깜빡이는 것 보다는 조금만 속도를 줄이고 고양이가 도로 옆으로 지나갈 수 있는 시간을 준다면 로드킬을 줄이는데 도움이 될 것 같습니다.

 

<고양이 외출>

실내에서만 기르면 스트레스가 쌓이지 않을까 하고 걱정하는 경우도 있는 것 같습니다. 하지만 고양이에게 있어서의 가장 큰 스트레스는 환경이 변하는 것입니다. 잦은 변화가 있는 외부보다는 변화가 적은 실내에서 조용하게 생활하는 쪽을 고양이는 더 편하게 생가합니다.

한번이라도 바깥외출을 익혀버린 고양이라면 그 자극을 원하고 계속해서 밖으로 나가고 싶어할지 모릅니다. 자극이나 변화는 언제나 위험과 마주하고 있습니다. 밖으로 나가고 싶다는 욕구가 있는 고양이에게 있어서 실내에서 기르는 것 자체가 큰 스트레스가 되어버립니다.

처음부터 외출을 경험을 하지 않으면 고양이는 그런 스트레스를 느끼지 않고 살수가 있습니다. 고양이를 위험에서 지키기 위해서도 절대 바깥경험을 시키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고양이에게도 운동이 필요하다고 생각할지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고양이는 일부 정기적인 외출 및 운동을 시켜줘야하는 강아지와는 다르다는 점을 기억해야합니다. 고양이에게는 좁은 공간에서도 수직하강 운동을 할 수 있는 환경만 된다면 충분한 운동이 가능합니다. 고양이의 건강을 생각해서 시키는 외출이 오히려 고양이에게는 독이 될수도 있습니다.

 

1. 아기고양이때부터 실내에 익해지게 합니다.

고양이는 생활환경의 변화를 싫어하는 매우 보수적인 동물입니다.  고양이는 정해진 영역내에서 조용히 생활하고 싶어하기 때문에 "영억은 집안뿐'이라고 어렸을 때 부터 반복해서 가르치면 큰 수고없이 완전 실내 고양이로 키울 수 있습니다.

2. 밖으로 내보내지 않습니다.

한번이라도 외출 경험을 하면 고양이는 계속해서 밖으로 나가고 싶어합니다. 외출을 해야할때는 반드시 이동장을 사용하여 외부와 고양이를 차단시켜주며 이동장에 창문이 나있는 경우 담요나 수건으로 가려서 고양이가 바깥의 사물을 보지 못하도도록 해주는 것이 좋습니다.

3. 실내라도 심심해하지 않도록 장난감을 갖추고 자주 놀아주어야 합니다.

4. 중성화수술

중성화수술을 한 고양이는 이성을 찾아 밖으로 나가려고 하지 않습니다. 발정으로 인한 울음소리를 막기 위해서도 실내에서 키우는 경우 중성화 수술이 필요합니다.

 

  1. Favicon of https://danbiro.tistory.com BlogIcon 고루나 2017.05.29 10:40 신고

    클레이 공예...저한테는 너무 생소하네요^^

    능력자세요!!!

    • Favicon of http://funfun-factory.com BlogIcon 매니덕 2017.05.29 17:43 신고

      감사합니당 >_< 어릴때 미술시간에 지점토로 만들기 하는 것 처럼 클레이라는 컬러점토로 조물거리는 거랍니당~ 어렵지않아용 >_< 한번 해보셔용~^^

<주택에서 키울 경우 기본적인 훈련>

아파트나 맨션에서 고양이를 기를 때는 이웃사람들에 대한 배려가 가장 중요합니다. 이웃사람들의 원성을 듣지않도록 집사들의 큰 노력이 필요합니다.

1. 주택에서의 주의점

물건에 흠집을 내지않도록 훈련시키며 이웃사람들에게 방해가 되지않게 신경써야합니다. 고양이가 물건에 흠집을 내지 못하는 것은 상당히 중요합니다. 풀옵션 주택(원룸이나 오피스텔)의 경우 반려동물을 못 키우는 건물이 많은 이유중의 하나가 물건에 흠집을 심하게 내기 때문이라는 것만 봐도 알 수 있습니다.

하지만 고양이는 확실하게 훈련을 시키면 방에 흠집을 내는 일이 없습니다. 화장실이나 스크래쳐는 정해진 장소에서 하는 매너를 가르친다면 그다지 걱정할 필요가 없습니다. 하지만 이웃과의 거리가 가까운 아파트나 맨션, 빌라에서는 고양이 때문에 문제가 생기지 않도록 세삼한 주의를 기울일 필요가 있습니다.

2. 방에서의 주의점

고양이는 같은 장소에서 배설을 반복하는 습성이 있습니다. 화장실은 정해진 장소에 설치해서 반드시 그곳을 사용하도록 교육을 시켜야합니다. 어미고양이가 기른 고양이였을 경우 대체로 생후 2~3개월안에 그런 것을 배우게 됩니다. 화장실 훈련이 되어있지 않은 고양이의 경우 끈기 있게 화장실의 위치를 가르쳐줘야합니다. 화장실에 고양이의 냄사가 남아있는 모래를 놓아두는 것은 가장 좋은 방법입니다. 또 반드시 정해진 장소에 스크래쳐를 배치하여 발톱을 갈 수 있도록 훈련시키는 것도 중요합니다. 고양이가 벽이나 가구에 발톱을 간다는 이유로 고양이를 키우는 것을 금지하는 아파트나 빌라가 다수 있지만 훈련만 제대로 시킨다면 그런일을 방지할 수 있습니다.  시중에 판매되는 스크래쳐에는 고양이가 좋아하는 냄새가 나서 그것을 사두면 대부분의 고양이들이 방안에 흠집을 내는 일이 없게됩니다.

3. 이웃에 대한 애티켓

주택가에서는 이웃과의 거리가 가깝기 때문에 악취나 고양이 울음소리에 특히 신경쓸 필요가 있습니다. 하지만 고양이는 개와 달리 몸에서 냄새가 많이 나지않고 배변훈련을 시키지않고 수십마리의 고양이를 기르는 경우가 아닌 이상 이웃의 빈축을 사는 일은 거의 없습니다. 또 중성화수술을 시키면 이웃집에 들릴 정도의 큰소리로 우는 것도 없습니다. 신경을 써야할 것은 베란다를 통해 이웃집에서 침입하지 않도록 주의를 하거나 털이 빠져서 날아가지 않도록 주의하는 것입니다. 털이 긴 고양이를 샴푸한 후 빠진 털로 배수관이 막혀 물이 넘쳐서 이웃집에 피해를 주는 경우가 실제로 있습니다. 샴푸할 때는 배소관에 털이 흘러 들어가지 않도록 주의해야합니다. 밤중에 고양이가 놀거나 발톱을 가는 습관을 없애도록 주의할 필요도 있습니다.

4. 외출

세상에는 고양이를 싫어하는 사람이나 고양이 알레르기로 고생하는 사람도 있습니다. 고양이를 키울 때는 이러한 사람들에 대한 배려를 항상 하지 않으면 안됩니다. 특히 주택가에서는 주의해야합니다. 고양이와 함께 외출할 때는 매션이나 아파트 부지 내에서는 반드시 이동장에 넣어야합니다. 엘리베이터나 통로 등의 공용부분에서는 절대 고양이를 꺼내서는 안됩니다. 이사를 했을 때는 양쪽 집과 아랫층의 사람, 관리인에게 고양이를 키우는데 피해가 가지 않도록 주의하겠다고 미리 말하고 만약 불편한 일이 있으면 말해달라고 인사를 하는 것도 잊지않도록 해야합니다.

복도식 아파트의 경우 복도에서 놀게하거나 발코니식 베란다에서 바깥으로 털이 날리게 빗질을 하는 일은 피해야합니다.

 

  1. Favicon of http://greenwd.tistory.com BlogIcon 나라냥 2017.06.19 17:53 신고

    그러게요~ 내 입장만 생각할것이 아니라 상대방 입장도 생각해야 하겠네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