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입추도 지났고 이제 조금 시원해지는가 했는데 이게 왠일......ㅡ,.ㅡ 다시 여름이 오는걸까요...오늘 부산에는 폭염 주의보까지 내려졌었답니다. 무서운 늦더위에 다들 건강 조심하시길 바랍니다. ^0^

울산이랑 부산사이에 간절곶이라는 유명한 새해 해돋이 절경을 자랑하는 관광명소가 있는데요. 그 근처에 아주 최애하는 맛있는 성게비빔밥 집이 있어서 소개시켜드릴께요. ^^ 어릴때는 가족들과 함께 식사를 하러 종종갔었던 기억이 있는데 솔직히 그 당시에는 씁쓸하면서 비릿한 맛이 많이나서 딱히 성게 비빔밥을 별로 좋아하지않았는데요. 어른이 된 지금은 스스로 찾아가서 사먹을 정도로 푹 빠져버렸지용..+ㅁ+ 일본에 놀러갔을때도 제일 선호하는 메뉴가 바로 우니(성게알)랍니다.+ㅁ+ 제가 살고있는 부산에서는 자동차로 거의 1시간정도를 이동해야 이 가게를 갈 수 있답니다.

 

 

 

바로바로 떡바우 횟집이라는 가게인데요..이 곳은 특별한 시즌에 영향 받지 않고 항상 손님들로 붐비는 인기 맛집이랍니다.  가게가 특별한 인테리어를 자랑하는 것도 없고 위치가 소름끼치게 좋은 것도 아닌데...기똥차게 미식가분 사이에서 입소문이 엄청 나있어서 언제나 손님들로 북쩍하지요~~~

 

 

 

특별한 것 없는 가게 입구입니다. ㅋㅋ 매월 둘째주 수요일은 휴무라고 하니 참고하시길.... 솔직히 포스팅할 생각을 사진을 찍으면서 휴무날짜는 이제서야 처음 봤다는..^^;;;;;;

 

 

 

언제나 손님들도 발디딜틈이 없는 곳이라 아예 작정을 하고 출발했었는데요...첫빠로 번호표를 받았답니다. ㅋㅋ 사실은 오픈시간을 모르고 10시 30분에 도착했는데 가게 오픈이 11시 30분이래요.ㅋㅋㅋ 바닷가 근처라서 여기저기 기웃거리며 근처 편의점에 가서 커피도 마시며 시간을 떼우다가 시간 맟줘서 다시 방문했답니다.  +ㅁ+

아주 당당하게 10시 30분에 가게 안으로 들어갔는데 주방이모가 몹시 황당한 표정으로 쳐다보더라구요.ㅋㅋ

 

 

메뉴판입니다.  제가 처음 이 가게를 왔을때만해도 성게비빔밥이 10000원정도였는데 어느샌가 15000원이 되어있네요. 그래도 전혀 아깝다는 생각이 들지않는 메뉴랍니다.  성게와 앙장구는 거의 비슷한데요. 종류가 다른 듯해요.ㅋㅋ 성게는 늦봄에서 여름이 제철이고 앙장구는 가을에서 겨울이 제철이라는 것 까지만 제가 알고있는 지식.ㅋㅋ 솔직히 맞는지도 모르겠네요.ㅋㅋㅋㅋ

우선, 이 날 저희는 총 4명이 방문했구요. 4명 모두 성게비빔밥으로 메뉴를 통일했답니다.

 

 

짜잔!!! 성게비빔밥입니다. 의외로 심플하죠?ㅋㅋ

하지만 성게비빔밥은 그 자체로 엄청난 맛을 내기때문에 김과 참기름을 제외하고는 아무런 데코도 필요가 없답니다. 캬캬캬캬 >ㅁ<

 

 

 

밑찬인데요. 이 집은 공기밥은 무료로 추가가 가능합니다. 우선 반찬들이 한번에 모두 나오지 않는답니다.  잠시 기다리면...

 

 

 

생선 구이가 나오는데요. 오늘의 메뉴는 갈치네요!!! 꺄아아아아>ㅁ< 좋아!!!

이전에는 조기가 나왔는데 정말 먹기 귀찮았거든요.ㅋㅋ 생선구이도 그때그때에 따라 랜덤으로 나오니 참고해주세요~~

 

 

성게비빔밥에는 항상 지리국이 나오는데요. 역시 생선구이처럼 그때그때에 따라 종류가 달라져요.  오늘은 아귀지리탕입니다.  지난번에 왔을때는 우럭지리탕이었는데 서비스 메뉴치고는 탕이 너무 휼륭해요. 덕분에 밥 한공기는 무조건 더 먹게 되지요.ㅋㅋ

 

특별한 기교없이 재료 자체의 맛으로 기똥차게 미각을 즐겁게 해주는 음식이예요. 그런데 역시나..맛집이긴하지만 직원분들의 친절한 서비스는 기대하지 말아야합니다. ^^;;;;; 친절을 기대했다가는 내 속만 타지요.ㅋㅋㅋㅋ

어르신들도 아주 좋아하는 메뉴라서 가족들끼리나 .. 아니면 바닷가쪽이 아닌 지역에 사는 손님들이 놀러왔을때 함께 방문하면 참으로 좋은 식당 같습니다. 가게 뒷쪽에 주차장도 있기때문에 차량이동이 불편하지 않으니 참고하시면 될 듯해용~^^

 

 

 

저작자 표시
신고

요즘 처럼 더운 날씨에는 잘 먹는것 만큼 중요한게 없는거 같아요. 요즘에 정말 자칭 '이보다 더 잘 먹을 수 없다'라는 테마로 맛집을 찾아 다니고 있습니다.^^ 서러운 직장인이라서 평일 오후가 사람도 없고 제일 좋지만 현실적으로 그럴 수 없어서 몇일 저녁이나 주말을 이용하다보니 기본 웨이팅 시간이 30분~1시간은 항상 걸리네요.ㅠㅠ

 

부산에서는 원래도 유명한 가게인데요. 부산 연산동에 있는 포항물회 집이랍니다. 일부터 늦은 시간에 방문했는데 1시간30분이나 기다렸다가 먹었답니다. ㅠㅠ 특히나 요즘같은 여름에는 별미라 손님들이 더 많더라구요.  이 식당은 유명세랑은 다르게 워낙 친절과는 거리가 먼 곳이라 항상 갈때마다 다음부터는 안올래!! 라고 생각하지만  결국에는 굴복하고 매번 재방문을 한답니다. 에잇..

 

맛있는 물회한그릇 포스팅 시작할께요~~^^

 

대체로 포항물회집이라고 말하는데 가게이름은 포항회관이랍니다. ㅎㅎㅎ 몇년을 이 가게를 다니는데로 그냥 다들 포항물회집이라고 하지요.ㅋㅋ  골목에 있기때문에 주차를 할 수 없다는 열악한 조건이나 연산동 근방 물회집들은 포항물회집때문에 거의 파리만 날립니다. 참고로 국가공휴일이나 일요일은 휴일이니 참고하세요. 참으로 배짱장사하는 집이죠.ㅋㅋ 일요일에는 휴일이라 근무를 안합니다. ㅋㅋ 다들 기독교다니는 사람인가?? 하고 생각하지만 가게에 들어가면 딱 느껴집니다. 불교인의 집이라는 것이.ㅋㅋㅋㅋㅋ

 

 

입구에 커다랗게 적혀있는 푯말 보이시죠? 매주 일요일은 쉽니다.ㅋㅋㅋㅋㅋㅋ 아주 옛날에는 일요일에 왔다가 헛탕치고 근처에 있는 아무 물회집에 들어갔다가 크게 후회한 적이 있었지요.ㅋㅋㅋ

 

 

 

5인 가족이 가서 한치물회 특 3개와 일반 2개를 주문했는데요....참고로 여기에 도착한 시간이 7시였답니다.

 

 

 

영업시간이 오후9시까지라고 되어있는데요. 저 9시는 마지막 주문받는 시간이랍니다. 왜냐면....

 

 

 

물회를 맛있게 먹기위해서는 엄청난 시간을 기다려야하거든요.ㅠㅠ 이날 7시부터 1시간 30분을 기다려서 8시 30분이 되어서야 물회를 만날 수 있었답니다. 손님이 많을시 1시간이면 감사한거고 거의 1시간30분에서 2시간은 기본입니다. 왜 이렇게 까지 기다려서 물회를 먹어야할까...항상 기다릴때마다 회의감을 느끼지만...

 

 

요 녀석이 딱 하고 나오면 다 잊어버리고 폭풍흡입을 하게되지요. +ㅁ+ 즉석에서 열심히 주방이모들이 채썰어서 올려진 야채들을 보면 그져 감사할 따름입니다. 오이와 배 등등 한치회위에 소북이 쌓인 야채들과 고소한 참기름 냄새가 식욕을 마구마구 자극합니다. 양념장은 미리 그릇안에 들어있기 때문에 그냥 잘 비벼 주기만 하면 됩니다.

 

 

 

물회를 맛있게 먹는 방법 처럼 밥을 바로 넣으면 야채가 숨이 죽고 한치가 살짝 익혀져서 맛이 없기때문에 먼저 밥없이 비벼준 후 함께 나온 쌈에 싸서 일부를 먹줍니다. 아주 맛납니다. ㅋㅋ

 

 

 

야채가  3분의1 정도 남았을 때 어느정도 밥이 식고나면 맛나게 비벼줍니다. 역시 비빈 밥도 쌈에 싸서 먹으면 아주 맛있습니다. 물론 먹다보면 쌈이 모자라서 서빙이모에게 쌈을 더 달라고 요청하면 한~~~참 있다가 갖다주며 한소리하죠..."요즘 상추값이 비싸서 많이 못줘요.." 돈도 많이 버시는 양반들이 상추가지고 너무 하시네..허허허허허.

공기밥은 무료인데 먹다가 모자라서 더 달라고 하면 상추와 마찬가지로 한~~~참 있다가 갖다주기때문에 처음부터 공기밥은 미리 1~2개 더 달라고 말해두면 됩니다.

 

 

부디 이 가게에서 학꽁치 물회 한번 먹어보면 좋겠습니다. 거의 10년 정도를 이 가게를 다녔는데 한번도 학꽁치를 만난적이 없답니다. ㅠㅠ

 

이 날도 여전히 학꽁치는 없습니다. ㅠㅠ 학꽁치가 그렇게 달고 맛있다는데.ㅠㅠ

 

원래 포항물회가 도시락으로 테이크아웃도 됐었는데 몇년전부터 도시락은 중단하고 가게에서 먹고 가는 시스템으로 변경이 됐답니다. 그런데 오히려 포장해서 집에서 먹으면 또 가게에서 먹는 맛이 안나는 경우가 꽤 있었거든요. 차라리 잘된듯 해요. 암튼..가게 이모들이 좀 불친절하고 대기사간이 좀 길긴하지만 아주 추천하고 싶은 맛집이긴 합니다. ㅋㅋㅋㅋ

 

 

 

 

저작자 표시
신고
  1. Favicon of http://meloyou.com BlogIcon 멜로요우 2017.08.08 13:26 신고

    명품물회만큼이나 맛난거에요?? 담에 데려가주세요~~

  2. Favicon of http://babayo1.tistory.com BlogIcon redsun0707 2017.08.09 12:12 신고

    비주얼 끝내주네요
    낮부터 맥주 한잔 생각나요

    • Favicon of http://funfun-factory.com BlogIcon 매니덕 2017.08.17 10:51 신고

      역시!!! 탁월하십니다!! +_+ 물회랑 맥주한잔도 참으로 잘 어울리지요!!ㅋㅋ

얼마전에 캐시워크 앱에 대한 포스팅을 했는데요..드디어 오늘 그 결실을 맛보았답니다. >ㅁ<
정말 2개월이 넘게 눈물겹게 100캐시씩 적립해서 차곡차곡 캐시를 모았는데요. 저의 목표는 스타벅스의 아이스 아메리카노였지요. +ㅁ+
4700 캐시쯤 모았을때 갑자기 스벅 아아의 캐시 금액이 5700캐시 정도로 갑자기 오르는 바람에 다시 분노의 걸음질을 했어야했는데요 그래도 엄청난 헝그리정신으로 결국은 해냈습니다. ㅋ ㅑㅋ ㅑㅋ ㅑ

 

 

 

드디어 6000캐시 이상이 모였습니다. 쇼핑 기프티콘을 보면 일단 스벅 아이스 아메리카노가 제일 캐시가 저렴하더라구요.  원래도 스벅 아아는 제일 무난한 인생메뉴이니..+ㅁ+ 퇴근하고 저녁을 먹은 후 스타벅스로 눈누랄라 이동했답니다.~~~

 

 

 

떨리는 손으로 5740캐시를 살포시 결제해봅니다.. +ㅁ+

 

 

 

스타벅스의 깔끔한 맛을 자랑하는 커피로 스타벅스 파트너들이 가장 좋아하는 커피랍니다. ㅋㅋㅋ
구매하기를 클릭하면...!!!

 

 


이렇게 차감될 캐시와 남은 잔여캐시가 나옵니다.

아....이날을 위해서 나는 그토록 걸었던가...정말 감개무량하네요...ㅠㅠ

 

 

 

쿠폰을 구매하면 결제일로 1개월간 유효기간 주어지네요. 캐시가 쌓이면 바로바로 쿠폰 구매하기를 해놓고 기간안에만 방문해서 주문해도 되겠네요 ^^

 

 

 

아이스 아메리카노를 주문하고 해당 바코드를 보여주면 심지어 현금영수증 신청까지 해줍니다. 너무너무 착합니다. +ㅁ+

 

 

 

음료가 나올때까지 기다리면서 영수증을 캡쳐해봅니다. 정말 4100원 벌기가 이렇게 힘들다니요.
심지어 그렇게 힘들게 벌었으나 쓰는건 순식간이라는 현실이 약간 서글프기도 하네요. ^^;;;;

 

 

 

드디어 저에게는 아주 값진 음료가 나왔습니다. 요즘같은 폭염에 더욱 어울리는 시원한 음료인데다 너무너무 스페셜한 아주 특별한 커피였기 때문에 아주 맛있게 먹었습니다. ^^

 

여기서 끝내는게 아니라 계속 꾸준하게 운동해서 2잔, 3잔 계속 가능할때까지 도전해볼까합니다. +ㅁ+

 

 

저작자 표시
신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