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부산과 울산 사이에 위치한 간절곶이라는 곳에 있는 특별한 카페를 소개할까 합니다.

대체로 간절곶이라고 하면 새해 해돋이를 보러 많은 관광객이 방문하는 곳인데 저도 자주는 아니지만 손님들이 오면 관광코스로 가끔 가는 곳이랍니다.

우연하게 해변가 도로를 가다가 이 가게를 발견하게 됐는데요. 바깥 테라스에 길냥이들이 마치 자기 집처럼 자리잡고 있는 모습이 눈에 띄어서 차에서 내려서 잠시 가게 바깥은 구경하다가 가게안을 보니 어마어마하게 많은 고양이들이 살고있는 카페인걸 알게됐지요. +ㅁ+  고민없이 바로 카페로 들어갔답니다.

 

[해밀] 이라는 카페인데요. 해밀은 비가 그치고 난 후 맑게 개인 하늘을 뜻하는 순수우리말이고 합니다.  가게 상당히 고급스럽고 고풍스러워보이지요?? ^^

 

 

카페안으로 들어가면 역시 고양이와 관련된 귀여운 인테리어들이 눈길을 끌었답니다.

 

 

너무 갖고 싶은 장식품이었답니다. >ㅁ<  그런데 우리집 책장위에도 이런 아이들을 얹어두면........우리집 아가들이 가만두지않겠지요??ㅠㅠ

 

 

보니 자잘한 기념품을 판매하고 있더라구요. 예쁜 무늬가 들어가는 나염 손수건과 안대, 장식품과 헤어밴드등등....카페와의 연관성은 전혀 모르겠지만 한켠에 마련되어 있는 코너입니다.

 

 

 

카페 내부랍니다. 

문을 열고 들어가서 사진을 찍고 한참을 있었는데도 카페 주인이 전혀 밖으로 나오지 않더라구요. 일단 맘에드는 곳에 자리를 잡고 카운터로 가서 계시냐고 부르니 그제서야 안쪽 문이 열리고 주인 아주머니가 나왔답니다.  첫인상은 약간 차가워보이는 젊어보이는 할머니였는데 메뉴를 주문하고 잠시 이야기를 나눠보니 정말 사람은 겉모습이 전부가 아니라는 걸 알게됐답니다.

 

 

저는 우연하게 처음 방문했지만 길고양이 구조하는 일을 하는 분들께는 꽤 유명해서 전국 곳곳에서 어떻게 알고는 많은 분들께서 온다고 하더라구요, 가끔 방송국이나 신문사에서 취재도 온다고 하는데요,

카페는 사장님의 순수한 생계업이고 구조한 길고양이 18마리와 유기견1마리가 사장님과 함께 이 카페와 연결된 집에서 생활하고 있었답니다.

보니 2층으로 저택인데 1층을 해밀이라는 카페로 사용하고 있고 카페 안쪽부터 뒷쪽방, 2층을 모두 연결해서 그곳에 살고있는 냥이들이 자유롭게 생활할 수 있도록 보살펴 주고 있었답니다. 물론 카페 바깥에도 길에서 사는 아가들을 위해 테라스를 제공해주고 있는것이죠, 저 멋진 카페 테라스가 사람이 아니라 길아가들을 위한 것이라니....대다나다!!!+ㅁ+

 

해밀에서 살고있는 아가들은 모두 버려진 유기묘들을 구조해서 새로운 삶을 살고있는데요, 그중에는 무자비한 사람의 폭력으로 인해 고관절이 부숴져서 점프를 못하는 아이, 두눈을 잃어서 오로지 쳥력과 감각만으로 생활하는 아이, 주인으로부터 버림받아서 마음에 상처가 있는 아이, 분양이 되었다가 파양되어 상처받은 아이, 어두움과 큰소리에 트라우마를 겪는 아이, 심지어 정신적 장애가 있는 아이까지.... 정말 가슴 짠해지게 하는 천사들이 모여있답니다.

사장님이 소개해주는 아이들의 사연을 들으며 그 모습을 보고있으니  지금은 안정을 되찾고 좋은 엄마를 만나 행복하게 살고있는 모습이 보여 너무 좋았습니다. ^^

 

 

 

냥이 숨숨집인데요. 제일 위에 있는 검정색 냥이가 정신장애가 있는 아이랍니다. 그런데 제가 카페에 있는 동안 특이 행동은 특별히 보이지 않았답니다.  바로 아랫칸에 있는 하얀 터앙도 너무 귀엽죠?ㅋㅋ 볼터치를 핑크핑크하게 했는데 이렇게 이쁜 아이도 유기된 아이였다고 합니다.

 

 

바로 이 아가가 [바다]라는 이름의 길냥이인데요, 두눈을 잃어서 오로지 청력과 균형감각만으로 생활하고 있답니다. 그런데...너무너무 밝고 사람도 잘 따르고 애교도 많아서 이 날 인기 만점이었답니다.  캣휠도 무지하게 잘 타고 사람들이 바다야~ 라고 자기이름을 불러주면서 잘한다고 박수를 쳐주는 걸 가장 좋아한다고 합니다. ㅋㅋ 역시 칭찬은 고래도 춤추게 한다더니 칭찬이 바다의 삶의 활력소인가봐요.

 

 

캣휠의 움직을 느끼려고 아주 집중하고 있는 바다입니다. 딱 눈이 없다고 해서 처음에는 조금 측은한 맘에 동정심이 더 앞섰지만 한참을 같이 놀고있으니 장애보다는 바다라는 고양이 자체의 매력에 빠지게 되더라구요. 한쪽 발로 캣휠이 돌아갈때 뛰어들어갈 타이밍을 노리다가 점프를 해서 달리기 시작하는데 정말 똑똑한 것 같았습니다. +ㅁ+

 

 

 

카페와 분리되어 냥이들을 위한 안쪽 방이랍니다. 탁트인 동해바다의 뷰가 참 멋지죠??+ㅁ+  해밀에 살고있는 냥이들이 이런 멋진 뷰를 매일매일 감상하며 살고있으니 정말 행복하겠습니다. ㅋㅋ

카페 손님들이 냥이들을 보기위에 이 방에 들어오면 원목화장실 위를 의자처럼 앉게되는데요. 그냥 바닥에 좌식으로 앉아도 상관없고 피곤하면 누워도 상관없다고 합니다. ㅋㅋㅋ  그런데 다묘 가정으로써 저 원목화장실 너무 탐납니다. +ㅁ+

 

 

요녀석이 해밀 냥이중 서열1위라고 합니다. 역시 치즈!!ㅋㅋㅋㅋ

 

 

SEA뷰를 즐기는걸까요???

 

 

옆에서 아무리 귀찮게 해도 아랑곳하질 않네요.ㅋㅋ

 

 

포스가 서열1위 같죠?ㅋ 그런데 아주아주 너그러운 성격인거 같았답니다. 사람한테 잘 다가오고 쓰다듬어주면 아주 좋아하더라구요, 그루밍도 잘하고 붙임성도 좋고 밀당을 잘하는 녀석이었습니다.

기회되면 이 아가들 보러 자주 놀러갈까해요. 사진으로 다 담지는 못했지만 이 외에도 아주 많은 아가들이 살고있었는데 다들 너무너무 이뻤답니다.

 

혹시라도 여행계획이 있을때 해밀에서 차한잔 하는거 어떠세요?? 물론 저는 애묘인이라 고양이들때문에 더 맘에 들었지만 카페 자체의 분위기도 상당히 좋았고 관광지 치고는 커피 금액도 그렇게 비싸지 않았답니다. 브런치도 있고 저녁에는 간단한 맥주와 안주도 판매하는 것 같더라구요..+ㅁ+

아주아주 강추합니다. ^^

 

 

 

 

 

 

 

저작자 표시
신고
  1. Favicon of http://meloyou.com BlogIcon 멜로요우 2017.10.04 08:49 신고

    길고양이들이라니 ㅋ 근데 애들이 길고양이 같지 않은듯 ㅋ 사랑받고 있네요

고양이들은 왜 이렇게도 좁은 공간이나 협소한 곳에 몸을 비집고 들어가는 걸 좋아할까요???ㅋㅋㅋㅋ

우연히 옆으로 치워뒀던 쿠션을 베개로 사용해서 누우려고 봤는데 그대로 누웠다면 큰일날 뻔했네요~

 

 

이렇게 쿠션사이에 우리 먼로가 어느샌가 자리를 잡고 있었답니다. 어떻게 저렇게 쿠션사이를 비집고 들어간건지...(절레절레)

많은  장소중에..그것도 쿠션위도 아닌 쿠션사이를....ㅋㅋㅋ

 

 

정말 딱...버거 같지않나요??+ㅁ+

 

 

 

옆에서 아무리 이름을 부르고 사진을 찍어대도 귀찮은건지, 편한건지 신경도 안쓰고 게속 한참을 그렇고 있네요.ㅋㅋ

 

 

.

.

.

.

.

 

 

청소하기 전에 이불이며 카페트며 베개며 테이블위로 다 얹어두고 바닥을 쓸려고 하는데...이게 왠열!!!?? 

언제 들어간건지 이불사이트에 존재감을 과시하며 떡하니 자리를 잡았네요...

 

 

 

심지어 자기 저기있다고 팔한쪽은 바깥으로 내고 말이죠..ㅋㅋㅋ

저 사이로 들어간다고 제일 위에 얹혀져있던 쿠션은 바닥으로 추락을 했네요. 자식..무게 중심을 못잡았구나???ㅋㅋ

 

 

 

귀여운 모습으로 안구정화 해준 먼로에게는 감사하지만,,, 덕분에 청소가 한참 지연됐다죠....하하하핫..^^;;;;;;

 

 

 

저작자 표시
신고

아아아아아....요즘에 이 녀석이 편의점 음식 역사계의 큰 획을 긋고 있다죠...바로바로 [대게딱지장] 이랍니다. 편의점 중에서도 GS25에서만 판매하는 상품인데요. 대게딱지장, 타코와사비, 소라와사비 이렇게 3개 종류가 나오는데 역시 대게딱지장이 단연 최고랍니다.

 

우리 동네 GS25는 있는대로 다 돌아다니며 찾아다녔는데요..총 6군데의 GS25중에 단 2곳에만 재고가 있었지요, 확인해보니 매일 각 지점별로 5개까지만 수량이 입고된다고 하더라구요. 그만큼 요즘 마니아들 사이에서 아주 사랑을 받고 있는 떠오르는 신상 푸드랍니다.

 

대게내장이 무려 55%가 들어있다고 하네요 +ㅁ+ 근데 칼로리가.ㅠㅠ 맛있게 먹으면 0칼로리라고는 하지만...밥 한공기에 비비면 거의 한그릇에 6~700칼로리 정도 되겠네요..

뭐...우리 맛있는거 앞에서는 그런거 신경쓰지 않기로 해용~~~ㅋㅋㅋ 맛있게 먹고 없던일로!!

 

 

파스타랑 비빔밥, 군함을 만들어 먹을 수 있다고 하네요. 아무래도 비빔밥으로 먹는게 가성비도 좋고 간편하고 재료도 최소화 할 수 있어서 좋은것 같습니다.

 

 

 

겉포장을 뜯어내면 플라스틱 케이스에 이렇게 대게딱지장이 담겨있답니다. 뚜껑을 열어보니 아주 약간의 참기름이 첨가되어있으나 120% 부족합니다. ㅋㅋ

 

 

의외로 고형물들이 꽤 들어있어서 심심하지 않은 제품인거 같습니다.  그렇다고 게살이 씹히는 느낌까지 아니니 그렇게 기대해서는 안되용.ㅋㅋ

 

 

저희는 원래 잡곡을 주로 먹는데 대게딱지장을 위해 오늘은 특별히 흰 쌀밥을 했답니다. +ㅁ+ 한 가정의 식단을 바꿔버리는 무서운 녀석입니다.

 

 

 

스푼으로 듬뿍 뜬 대게딱지장을 밥에 투척합니다.  음...밥을 너무 많이 담은건지 대게딱지장이 조금 모자랄 것 같은 불길한 느낌이 드네요.ㅠㅠ

 

 

 

소주 아닙니다.ㅋㅋ 참기름입니다. ㅋㅋ

김가루가 있다면 같이 넣어서 비벼도 상당히 맛있을 것 같지만 저는 재료 본연의 맛을 느끼기 위해 저는 참기름만 넣기로 했습니다.  별거없지만 뭔가 표현이 거창하죠? +ㅁ+

 

 

 

대게딱지장이 1개 3500원인데요. 한개로 반반씩 나누면 2명이서 한끼를 충분히 해결할 수 있답니다. 특별히 다른 반찬이 없어도 크게 섭섭하지 않는 간단한 한끼가 해결되는거죠, +ㅁ+
편의점 사장님은 맛있어도 어쨋든 MSG라고 말했지만 아직까지는 질리지 않고 잘 먹고 있답니다.
통신사 멤버쉽 카드가 있다면 15% 할인을 받고 살수있기떄문에 여러개를 사면 조금은 저렴하게 구매가 가능할 거예요...그래봤자 위해서 말한것 처럼 한 지점당 5개씩 밖에 없겠지만요..^^;;;;
보니 이미 이거 좋아하는 분들은 각 편의점 별 입고시간을 미리 알아두고 그 전에 가서 기다리거나 미리 예약을 쓸어가버리는 경우도 많다고 하더라구요.ㅋ

편의점 음식 안좋아하시는 분들도 한번 드셔보면 만족하실 것 같아요...음..비릿한 걸 별로 안즐기는 분들은 비추이긴 하지만 한번 정도 드셔보시는 건 좋을지도....호호호호..

 

 

 

 

저작자 표시
신고
  1. Favicon of http://meloyou.com BlogIcon 멜로요우 2017.09.08 13:43 신고

    우앙 ㅋ 너무 먹고싶네요 편의점퀄리티라 벼로 생각안했는데 생각보다 괜찮은 가보네요

    • Favicon of http://funfun-factory.com BlogIcon 매니덕 2017.09.18 18:39 신고

      무엇을 상상하든 그 이상일거야 ㅋㅋ 근데 우린 사재기해서 한번에 너무 많이 먹었더니 질렸음 ㅋㅋㅋ

+ Recent posts